본문으로 바로가기
59411585 0782020041059411585 01 0102001 6.1.7-RELEASE 78 이투데이 60055642 false true true false 1586484515000 1586484559000 related

[종합]문재인 대통령 삼청동 주민센터에서 '한 표' 행사...현직 대통령 첫 총선 사전투표

글자크기

마스크ㆍ장갑 착용... "사전투표로 인원 분산 희망"

이투데이

문재인 대통령이 발열 검사를 받고 있다.(이투데이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21대 총선 사전투표 첫날인 10일 오전 9시 김정숙 여사와 함께 청와대 인근 삼청동 주민센터에서 국민으로서의 주권을 행사했다.

이번 사전투표는 국민들의 참여를 독려해 투표율을 높이자는 취지로 이뤄진 것이라고 청와대 측이 설명했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을 비롯한 청와대 참모들도 동행했다. 문 대통령 부부는 지난 2018년 지방선거 당시에도 삼청동 주민센터에서 사전투표를 한 바 있다.

마스크를 낀 문 대통령 부부는 투표소 입구에서 비접촉식 체온계로 발열 체크를 한 후, 비치된 소독제로 손 소독 후 위생장갑을 착용했다. 이후 투표소에 들어가 투표를 마쳤다. 문 대통령 부부가 착용한 마스크는 식품의약품안전처가 권장하고 있는 교체용 필터 마스크라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문 대통령 부부는 2018년 지방선거 당시에도 삼청동 주민센터에서 사전투표를 한 바 있다. 현직 대통령이 총선에서 사전투표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투표 후 문 대통령은 안영미 삼청동장을 만나 "투표하러 주민들이 많이 오느냐"고 질문했다. '많이 오고 있다'는 답변을 듣고서는 "선거 당일에는 투표하러 오는 분들이 밀릴 지도 모르니 사전투표로 인원이 분산됐으면 좋겠다"고 언급했다.

[이투데이/정일환 기자( whan@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