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404588 0032020041059404588 01 0105003 6.1.8-RELEASE 3 연합뉴스 60055642 false true true false 1586474917000 1586474923000 popular

[총선 D-5] 통합당 "제주서 관권선거 의혹…문 대통령 해명하라"

글자크기

민주당 송재호 후보 "대통령에 '저를 위해' 4·3추념식 참석요청" 발언 논란

연합뉴스

지지 호소하는 송재호 후보
더불어민주당 송재호 제주시갑 후보가 4월 2일 오후 제주시 민속오일시장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미래통합당 선거대책위원회는 10일 '문재인 대통령이 측근이 4·15 총선 후보를 돕기 위해 나섰다는 의혹이 있다'며 문 대통령의 해명과 제주 제주시갑 더불어민주당 송재호 후보의 사퇴를 요구했다.

송 후보는 최근 유세에서 문 대통령에게 자신을 위해 제주 4·3 추념식에 참석하고 유족 배·보상을 위한 4·3 특별법 개정을 약속할 것을 요청했고, 문 대통령이 이를 받아들였다는 취지의 발언을 해 논란이 됐다.

송 후보는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장 출신으로, 이번 총선 출마를 위해 위원장직을 사퇴했다.

통합당 선대위는 이날 박형준 공동 선거대책위원장 명의의 성명서를 통해 "발언의 맥락으로 볼 때 청와대가 울산 부정선거에 이어 대통령의 측근 후보를 돕기 위해 나섰고, 이런 일이 제주뿐만이 아니라는 강한 합리적 의심을 하지 않을 수 없다"며 "이 정권이 또다시 이런 민주주의 파괴 행위를 자행하는 것을 국민들은 용납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대통령이 송 후보에게서 이런 요청을 받았는지를 분명히 설명해야 한다"며 "송 후보는 아니라고 분명히 말하지 않고 과장되었다고 말했다. 송 후보로부터 이런 얘기를 대통령이 들은 적은 있는지, 어떻게 도와달라고 했는지 밝혀달라"고 요구했다.

또 "제주도민들에게 가장 큰 역사적 트라우마인 4·3 사건을 어떤 형태로든 선거에 활용하려 했다는 것에 대해 민주당은 깊이 사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나아가 통합당 선대위는 "대통령에게 실제 말하고 이런 일이 벌어졌다면 송 후보는 있을 수 없는 관권선거를 기획·자행한 당사자가 되고, 청와대가 관련이 없다는 대답을 내놓는다면 송 후보는 대통령을 자신의 선거를 위해 허위로 끌어들인 셈"이라며 "송 후보는 즉각 후보를 사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chom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