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404489 0512020041059404489 03 0301001 6.1.7-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86474555000 1586476760000 related

프랑스 "코로나19 대응 한국이 전세계 모범"…정부 지원 요청

글자크기

9일 한-불 화상세미나…"한국형 방역모델 전세계와 공유"

뉴스1

8일 오후 울산 중구 동천체육관 주차장에 마련된 '굿바이 코로나 방역 정류장'에서 소독을 받기 위한 차량들이 오가고 있다. 전국 최초로 설치된 '방역 정류장'은 드라이브 스루 형식으로 4월 한 달간 매주 2회 총 8회에 걸쳐 오전 10시부터 오후 3시까지 운영된다. 이용 대상 차량은 사회복지시설 업무 차량과 어린이집, 유치원, 학원 등하원차량, 울산시에 등록돼 있는 택시 등이다. 2020.4.8/뉴스1 © News1 윤일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종=뉴스1) 박기락 기자 = 프랑스가 우리나라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전세계의 모범'으로 꼽으며 의약품 수입 등 우리 정부의 협력을 요청했다.

기획재정부는 다비드 삐에르 잘리콩(David-Pierre JALICON) 한불상공회의소 회장의 요청으로 9일 열린 '코로나19 대응 관련 한-불 화상세미나'에서 우리나라의 코로나19 대응 정책경험을 공유했다고 10일 밝혔다.

세미나에는 필립 르포르 주한프랑스 대사를 프랑스 정·관·언·기업CEO 등 400여명 참석했다. 우리나라에서는 허장 기재부 국제경제관리관(차관보)와 관계부처, 코트라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이날 허 차관보는 우리나라의 최근 대응 체계를 선제(Preemptive), 신속(Prompt), 정확(Precise)의 3P원칙으로 설명하고, '방역'과 '경제' 두 분야에서 빈틈없는 비상대응체계를 갖추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진단(Testing), 역학조사(Tracing), 치료(Treating) 및 시민참여(Participation)에 이르는 '한국형 3T+P 방역대응모델'을 구체적 방역 사례로 제시했다. 또 자가격리 및 진단앱, 드라이브스루 및 워킹스루 진료소와 휴대폰 위치정보분석 등과 같은 혁신기반 ICT활용 시스템을 한국의 강점으로 소개했다.

이에 프랑스측은 우리나라의 방역 대응을 높이 평가하면서 국제적 공조와 협력을 위한 우리나라의 적극적 참여를 당부했다.

허 차관보는 "코로나19라는 '공동의 적'에 대항해 전세계가 공조할 필요성이 있다"며 "투명하고(Transparent) 민주적(democratic)이며 혁신적인(Innovative) 기술기반의 한국형 대응경험을 세계 각국과 적극 공유할 것"이라고 말했다.
kirocker@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