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404354 0512020041059404354 01 0103001 6.1.7-RELEASE 51 뉴스1 60055642 false true true false 1586474087000 1586474093000 popular

박형준 "문대통령, 제주 4.3행보로 측근 선거 도왔나…송재호 발언 해명하라"

글자크기

송재호 "문대통령, 4·3추념식 참석과 특별법 개정은 내 요청"

뉴스1

박형준 미래통합당 공동선대위원장이 9일 오후 제주 서귀포시매일올레시장에서 유세차량에 올라 시민들을 향해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2020.4.9/뉴스1 © News1 오현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균진 기자 = 박형준 미래통합당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은 10일 문재인 대통령의 최근 현장 일정에 대해 '관권선거' 의혹을 제기하고, 직접 해명해줄 것을 촉구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성명서를 통해 "울산 부정선거도 모자라 이번 총선에서도 측근의 선거를 도왔는가"라며 "통합당은 문재인 정권이 교묘한 관권선거를 이어가고 있다고 계속 지적을 해왔다. 그럼에도 문 대통령은 이틀에 한 번 꼴로 계속 현장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송재호 더불어민주당 후보(제주갑)는 지난 7일 제주시 민속오일시장 거리유세에서 문 대통령의 제72주년 제주4·3희생자 추념식 참석과 4·3특별법 개정은 본인의 요청에 의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후 자신의 발언이 문 대통령의 선거개입과 허위사실 공표 논란으로 번지자 "유세 도중 언급한 말들이 과장된 면이 없지 않았다. 제 표현이 오해를 부른 점에 대해서는 도민 여러분께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선거 때 대통령이 오해를 살 수 있는 행동을 삼가야 한다는 것은 상식에 속한다"며 "그런데 접전지를 골라 평소보다 훨씬 자주 이어지고 있는 이런 행보가 선거 민주주의를 존중하는 대통령의 자세인지 참으로 개탄스럽다"고 지적했다.

이어 "발언의 맥락으로 볼 때 청와대가 울산 부정선거에 이어 대통령의 측근 후보를 돕기 위해 나섰고, 이런 일이 제주뿐만이 아니라는 강한 합리적 의심을 하지 않을 수 없다"며 "민주주의에 등을 돌리는 행위를 지난 3년 반복해온 이 정권이 또다시 이런 민주주의 파괴 행위를 자행하는 것을 국민은 용납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박 위원장은 "대통령이 송 후보에게서 이런 요청을 받았는지를 분명히 설명해야 한다. 송 후보의 발언은 매우 구체적이고 앞뒤의 정황 상 믿을 만한 충분한 이유가 있다"며 "송 후보로부터 이런 얘기를 대통령이 들은 적 있는지 어떻게 도와달라고 했는지 밝혀주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청와대가 관련이 없다는 대답을 내놓는다면 송 후보는 대통령을 자신의 선거를 위해 허위로 끌어들인 셈이 된다"며 "이는 있을 수 없는 행위이고 법적으로 허위사실 공표에 해당된다. 송 후보는 즉각 후보를 사퇴해야 한다"고 했다.
asd123@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