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403957 0432020041059403957 02 0201001 6.1.7-RELEASE 43 SBS 59376893 true true true false 1586472654000 1586496041000 related

'온라인 개학' 접속 장애…일부선 "아이들 다 같이 게임"

글자크기
<앵커>

어제(9일) 고3과 중3부터 온라인 개학이 이뤄졌죠. EBS 강의를 활용한 경우가 많았는데, 아침 첫 수업부터 접속 장애가 나타났습니다. 빨리 이런 문제를 해결해야 줄줄이 개학을 앞둔 더 어린 학생들 수업에 지장이 없을 것으로 보입니다.

송인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중학교 3학년 학생이 강의 수강을 위해 EBS의 온라인클래스에 접속을 시도합니다.

하지만 장애 메시지만 뜰뿐 접속되지 않습니다.

[중학교 3학년 학생 : 입장을 하면 계속 로딩이 무한 반복이 돼요. 한 40분째 (접속을) 못하고 있는 것 같아요.]

온라인 개학 첫날 일선 학교들은 EBS 콘텐츠 활용 수업을 많이 채택했지만, 26만여 명의 학생과 교사가 동시 접속하면서 문제가 생긴 것입니다.

EBS는 급히 홈페이지에 안내문을 띄우고 학생들에게 EBS의 다른 학습 콘텐츠를 이용할 것을 유도했습니다.

[교육부 관계자 : 학교 선생님들이 일시에 몰려서 저희가 이제 그걸 좀 분산시키는 서버 장치가 있었는데요, 거기서 병목 현상이 일어났어요.]

1시간 15분이 지나 안정화됐지만, 학생과 학부모들은 당황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일부 학생들은 연결이 지연되자 온라인 게임에 접속해 시간을 보내기도 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학부모 제보 영상 : 아이들이 전부 다 같이 게임을 하고 있습니다. 온라인 개학의 의미가 어떤 것인지 모르겠네요.]

수도권의 일부 학원들은 학생들이 학원에 와서 온라인 수업을 듣도록 해 온라인 개학의 취지를 무색하게 했습니다.
송인호 기자(songster@sbs.co.kr)

▶ [모여봐요, 비례의 숲] 내게 딱 맞는 국회의원 후보 찾으러 가기 ☞
▶ '선거방송의 명가' SBS 국민의 선택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