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403535 0722020041059403535 02 0201001 6.1.11-RELEASE 72 JTBC 0 true true true false 1586470740000 1586482480000 related

서울서 첫 '재확진'…강남구 35세 여성 '완치 2주만에'

글자크기


[앵커]

코로나19에 감염돼 한 달 가까이 치료를 받고 퇴원했는데 2주 만에 다시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가 서울에서도 처음으로 나왔습니다. 강남에 사는 35세 여성입니다. 서울의 누적 확진자는 이제 600명에 육박하고 있습니다.

이상엽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35세 여성 A씨는 지난달 1일 처음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병원에서 치료받은 뒤 같은 달 26일 퇴원해 자가격리 중이었습니다.

그런데 이상 증상을 보여 사흘 전 다시 검사를 받았고 어제(9일) 오전 재확진이 나왔습니다.

완치 판정을 받은 지 2주 만입니다.

A씨는 처음 발열 증상을 보였을 때 서울 강남의 한 부동산에서 근무 중이었습니다.

2월 18일 35세 남성 B씨와 저녁 식사를 했습니다.

B씨는 열흘 뒤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A씨와 같은 부동산에서 근무 중인 51세 여성과 54세 남성도 지난달 2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가 치료받고 퇴원했습니다.

서울 지역 확진자는 어제 오후 6시 기준 597명입니다.

오전에 확진자가 발생한 뒤 8시간 만에 5명이 늘었습니다.

잇따른 재확진 사례에 방역당국도 긴장하고 있습니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재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는 어제 기준 전국적으로 74명에 이릅니다.

이상엽 기자 , 임인수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