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403279 0252020041059403279 04 0403001 6.1.8-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6469029000 1586469080000

남편은 안 써도…마스크 착용 솔선수범하는 멜라니아 트럼프

글자크기
조선일보

/트위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부인인 멜라니아 여사가 9일(현지 시각) 마스크를 착용한 사진을 미국 영부인 공식 트위터 계정에 올렸다.

멜라니아 여사는 이날 올린 글에서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기 어려울 때 얼굴 가리개를 쓰도록 권장한다”고 밝혔다. 멜라니아 여사는 트윗에 마스크를 쓴 자신의 사진도 올렸다.

하지만 멜라니아 여사는 마스크를 쓴다고 ‘사회적 거리두기’를 소홀히 해서는 안 된다면서, “기억하라. 이것(마스크 쓰기)이 사회적 거리두기를 대체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고 강조했다.

이는 그동안 마스크를 한 번도 쓰지 않은 트럼프 대통령의 행보와는 대조적인 모습이다. 미 CDC는 미국에 코로나 확산이 심해지던 지난 3일부터 시민들에게 공공장소에서 마스크를 쓰도록 권장하기 시작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안 쓰겠다“면서 브리핑장 등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았다. 미 CNN 방송은 아예 “트럼프 가문에서 마스크를 쓴 첫 인물”이라고 보도했다.

한편, 멜라니아 여사는 트럼프 대통령, 마이크 펜스 부통령 등과 함께 정신건강 의료진과 전화통화를 했다고 이날 밝혔다. 멜라니아 여사는 “미국인들이 코로나 사태 확산으로 어려움을 많이 겪고 있다”면서 “이 시기에 정신 건강을 담당하는 분들에게 (미국 사회가) 신세를 많이 진다”고 덧붙였다.

[이현택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