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402776 0512020041059402776 02 0213002 6.1.7-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86466000000 1586466029000 related

"아파도 굶지마" 강동구, 코로나19 격리가구 반려동물 사료 지원

글자크기

코로나19 위기극복 프로젝트 '멍냥아! 굶지말개' 진행

뉴스1

강동구 리본센터에서 코로나19 방역 작업을 하는 모습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최서윤 기자 = 강동구(구청장 이정훈)가 코로나19 여파로 자가격리돼 반려동물을 돌보기 어려운 주민들을 지원한다고 10일 밝혔다.

구에 따르면 국내 첫 확진자가 나온 지난 1월 20일 이후 지역 내 13명이 확진판정을 받고 481명이 자가격리 상태다.(8일 오전 10시 기준)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우리나라 전체 가구 중 반려동물을 양육하는 가구 비율이 26.4%(2019년 기준)에 달해 확진 또는 자가격리 중인 주민 중에도 반려동물을 양육하는 가구가 상당수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이에 따라 반려동물 사료, 배변패드 등 각종 소모품을 제때 공급받지 못해 불편을 겪는 격리가구가 있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구에서는 강아지, 고양이를 양육하는 격리가구를 위해 글로벌 반려동물 식품 전문기업 네슬레 퓨리나와 손잡고 반려동물 안심사료 지원사업(사업명 '멍냥아 굶지말개')을 추진한다. 주민의 불편을 줄이고 혹시라도 있을지 모를 반려동물의 굶주림 또는 영양 결핍을 막기 위해 코로나19로 입원 혹은 격리 중인 반려주민을 파악해 소정의 반려동물 사료와 간식, 반려용품 등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반려주민에게 지원될 사료와 용품 일체는 퓨리나가 제공한다. 강동구는 기부물품을 해당 가정에 직접 전달하며 동물등록제 참여도 안내한다. 또한 코로나19 확진자의 입원 치료를 위해 반려동물을 외부에 맡겨야 하는 경우 서울시의 확진자 반려견·반려묘 임시보호 프로그램의 도움도 받을 수 있다.

신청자격은 주민등록상 거주지가 강동구이며 코로나19 확진자 및 확진자와 접촉 등으로 보건소가 격리 또는 입원 치료를 통지한 반려주민이 대상이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지역 사회의 전염병 확산을 막기 위해 크나큰 불편에도 불구하고 입원, 자가격리 조치에 적극적으로 협조해 주시는 주민들의 고통을 덜어 드리고자한다"며 "사회 각계각층에서 최선을 다하고 있는 만큼 모두의 노력이 결실을 맺어 하루빨리 코로나19 사태를 종식시키고 일상을 되찾을 날을 고대한다"고 말했다. 자세한 지원 사항은 강동구청 반려동물팀으로 문의하면 된다.

한편 강동구는 직영 유기동물 보호·분양시설(리본센터)을 대상으로 주기적인 방역소독 실시와 위생관리를 하고 있다. 또 시설에 외부인 출입을 통제하는 등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유기동물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힘을 쏟고 있다.

[해피펫] 사람과 동물의 행복한 동행 '해피펫' 홈페이지와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튜브에서 동물 건강, 교육 등 더 많은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도 기다립니다.
news1-1004@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