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402725 0032020041059402725 02 0204002 6.1.7-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6466002000 1586466012000 related

독방으로 옮겨주겠다며 수감자 돈 받은 변호사 집유 확정

글자크기
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임수정 기자 = 독방으로 옮겨주겠다며 수감자들로부터 금품을 받은 혐의로 기소된 판사 출신 변호사에게 징역형의 집행유예가 확정됐다.

대법원 2부(주심 안철상 대법관)는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알선수재) 혐의로 기소된 김모 변호사의 상고심에서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10일 밝혔다.

김 변호사는 여러 명이 한 방에서 생활하는 '혼거실'에서 독방으로 옮겨주겠다며 수감자 3명에게서 1인당 1천100만원씩 총 3천300만원을 자문료 명목으로 받은 혐의로 기소됐다.

13년 간 판사로 재직했던 김 변호사는 2018년 6·13 지방선거에 구청장 후보로도 출마했으나 낙선한 인물이다.

1심은 "피고인이 독방으로 옮겨주는 대가로 구체적인 금액을 요구해 받은 점, 돈을 지급한 사람 중 일부는 실제로 독방에 배정받은 점, 다른 재소자들에게도 알선을 제안한 정황이 보이는 점 등을 보면 죄질이 불량하다"며 징역 10개월의 실형을 선고했다.

2심도 "이번 사건은 변호사의 공익적 지위를 크게 훼손하고 사법 전체에 대한 불신을 가져오는 중대한 범죄"라며 유죄 판단을 유지했다.

다만 "금전적 이익의 크고 적음 또한 중요한 양형 요소인데 피고인이 궁극적으로 취득한 이득은 크지 않다"며 집행유예로 감경했다.

대법원은 "원심이 알선수재죄의 성립, 변호사의 직무범위 등에 관한 법리를 오해한 잘못이 없다"며 김씨의 상고를 기각했다.

sj997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