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402595 0252020041059402595 04 0405001 6.1.7-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6463202000 1586472440000

[속보]코로나로 중환자실에 있던 존슨 英 총리 일반 병실로

글자크기
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염돼 중환자실에 입원했던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상태가 호전돼 나흘만에 일반 병실로 옮겨졌다. 9일(현지 시각) 영국 총리실은 “총리가 중환자실에서 일반 병실로 옮겨졌다”며 “총리는 회복의 초기 단계에 있다”고 밝혔다. 총리실 대변인은 “총리의 의식이 매우 맑은 상태”라고 했다.
조선일보

지난 3일 자가 격리중일 때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AFP 연합뉴스

존슨 총리는 지난달 27일 확진 판정을 받은 뒤 자가 격리에 들어갔다. 그러나 9일간 고열 등 증상이 계속되자 주치의 소견에 따라 지난 5일 저녁 런던의 세인트토머스병원에 입원했다. 입원한 이튿날인 6일에는 호흡 곤란 등의 증세가 나타나며 몸 상태가 악화됐고, 이날 저녁 중환자실로 옮겨졌다. 이에 따라 도미닉 라브 외무장관이 총리 권한 대행을 맡는 등 영국 정부가 비상 통치 체제를 꾸렸다.

조선일보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입원해 있는 런던의 세인트토머스병원/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의료진은 중환자실로 존슨 총리를 옮긴 이유에 대해 호흡 곤란 증세가 악화될 경우에 곧바로 인공호흡기를 부착할 수 있도록 대비하기 위해서라고 설명했다. 중환자실에서 의료진은 존슨 총리에게 산소 마스크를 씌워 산소를 공급하는 치료는 했지만, 인공호흡기를 부착하는 긴박한 상황에 이르지는 않은 채 상태가 호전됐다고 일간 더 타임스가 전했다.

영국 국립 싱크탱크인 ICNARC(집중치료감사연구센터)의 분석에 따르면, 영국에서 코로나 바이러스로 중환자실에 입원했다가 회복한 환자들은 존슨 총리처럼 평균적으로 중환자실에서 나흘간 머물고 일반 병실로 옮겨졌다. ICNARC의 통계 분석에 따르면, 영국 내 코로나 환자 중 중환자실로 옮겨진 환자이면서 나이가 50대이면 전체의 46%가 사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올해 56세인 존슨이 중환자실로 이송된 직후 적잖은 긴장감이 고조됐었다.

맷 행콕 영국 보건부 장관은 “총리가 회복세에 접어들었다는 소식을 듣게 돼 좋다”며 “의료진이 총리에게 최고 수준의 치료를 했다”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트위터에서 존슨이 중환자실에서 나온 것에 대해 “아주 좋은 뉴스”라며 “보리스, 쾌유를 빈다”고 했다.

존슨 총리가 언제 퇴원하고, 언제 업무에 복귀할 지는 현재로서는 점치기 이르다는 게 중론이다. 의료진의 소견이 중요하다. 영국 정부는 당분간 라브 총리 권한 대행 체제가 계속될 예정이라고 BBC는 전했다.

[파리=손진석 특파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