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402587 1112020041059402587 02 0201001 6.1.8-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6463014000 1586463022000 related

강남구 "직업은 프리랜서, 집에 있었다" 동선 속인 유흥업소 종업원 고발

글자크기
서울경제


서울 강남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역학조사에서 허위 진술을 한 혐의로 유흥업소 여직원 A씨를(44번 확진자)을 9일 강남경찰서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2일 확진 판정을 받은 뒤 강남구보건소의 역학조사에서 지난달 27일 오후 8시부터 이튿날 오전 4시까지 강남 유흥업소 ‘ㅋㅋ&트렌드’에서 일한 사실을 숨긴 채 집에 있었다고 허위 진술한 것으로 조사됐다.

구는 서울시와 함께 정밀 역학조사를 벌여 업소에서 A씨와 접촉한 116명을 파악하고 전원 자가격리 하도록 했다.

A씨는 일본에 다녀와 지난 1일 확진된 보이그룹 초신성 출신 윤학과 지난달 26일 접촉해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A씨와 함께 사는 룸메이트이자 같은 업소 종업원인 여성도 이후 확진 판정을 받았다.

정순균 강남구청장은 “앞으로도 자가격리 중 무단이탈하거나 역학조사에서 허위 진술을 하는 확진자에 대해서 무관용 원칙을 적용할 것”이라며 강력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이혜리기자 hyeri@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