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402253 0252020041059402253 02 0205001 6.1.8-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false true false 1586457678000 1586457717000 related

수험생·학부모 속터지는데… 정세균 "정보화 레벨업 계기" 유은혜 "가보지 않은 길 도전"

글자크기

[오늘의 세상]

일각 "온라인 수업 준비 미흡으로 고개 숙여도 모자랄 판에…" 비판

온라인 개학 첫날인 9일 곳곳에서 적잖은 혼선이 빚어졌지만 정책 사령탑들은 "준비가 미흡한 면은 있지만 새로운 도전"이라며 장밋빛 기대감을 강조하고 나섰다. 하지만 교육계 일각에서는 "대입 시험을 앞두고 때늦은 온라인 개학으로 속 터지는 고3 수험생들 앞에서 정부 당국자들이 너무 희망 섞인 얘기만 쏟아내는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대책을 총괄하는 정세균 국무총리는 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초기에는 수업의 질이 기대에 미치지 못하고, 적지 않은 혼선이 발생할지도 모른다"면서 "(온라인 개학은) 우리 아이들의 미래를 위해 용기를 내서 선택한 길"이라고 했다. 앞서 8일에도 정 총리는 기자 간담회에서 "디지털 디바이드라는 정보화 격차가 있는데, 이번에 원격 교육을 통해 선생님과 학생, 국민 간 정보화 격차를 극복할 수 있다"며 "대한민국 정보화를 레벨업하는 계기가 될 수도 있어 감히 용기를 냈다"고 말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도 이날 오전 경기도 수원 고색고에서 열린 3학년 온라인 개학식에 참석했다. 유 부총리는 이 자리에서 "오늘 대한민국은 70여년 교육 역사상 처음으로 온라인 개학 방식으로 2020학년도 새 학기를 시작했다"며 "아무도 가보지 않은 길이고 새로운 도전"이라고 밝혔다. 그는 "처음 가는 길인 만큼 시행착오가 있을 수 있지만 이런 과정과 경험 역시 우리의 자산과 경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축사를 마친 유 부총리는 학생들과 화상으로 질의응답을 가졌으나 이 과정에서 한 학생의 화면 영상이 1분가량 연결되지 않아 대화가 중단되기도 했다.

한 학부모는 "아무도 가보지 않은 길을 가보자는데 어떤 학부모와 학생이 스스로 그 대상자가 되고 싶겠는가"라며 "당사자들에게는 일생의 한 번뿐인 기회인데, 사소한 준비 부족에도 머리를 숙여야 할 당국자들이 상황을 너무 안이하게 보는 거 같아 답답하다"고 말했다.

[허상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