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401916 0682020041059401916 05 0501001 6.1.7-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6455200000 1586456765000

‘토트넘 MVP’ 뽑힌 손흥민, 몸값은 212억 떨어져

글자크기

코로나 사태로 구단들 자금난… 전세계 이적료 12조원 증발 추정

동아일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세계 축구 선수들의 몸값을 90억 유로(약 11조9250억 원)나 떨어뜨렸다.

축구 이적 전문 사이트 트란스퍼마르크트는 선수들의 최근 이적료를 추정한 결과 지난해 말과 비교해 총 90억 유로가 감소했다고 9일 밝혔다. 이 사이트 설립자 마티아스 자이델은 “많은 구단이 파산 위험에 처해 있다. 대부분 구단의 이적 계획이 중단됐다. 앞으로도 과거와 달리 이적료가 올라가기는 어려울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몸값 세계 1위 킬리안 음바페(22·파리생제르맹)의 이적료는 2억 유로(약 2651억 원)에서 10% 떨어진 1억8000만 유로(약 2385억 원)가 됐다. 2위 네이마르(28·파리생제르맹)의 이적료는 1억6000만 유로(약 2120억 원)에서 20% 감소한 1억2800만 유로(약 1696억 원)다. ‘슈퍼 소니’ 손흥민(28·토트넘·사진)의 추정 이적료는 8000만 유로(약 1060억 원)에서 6400만 유로(약 848억 원·37위)로 약 212억 원이 하락했다. 손흥민의 이적료가 내려간 것은 처음이다.

한편 영국 매체 스카이스포츠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0개 구단별 최우수선수를 선정했는데 토트넘에서는 손흥민이 뽑혔다. 이 매체는 “손흥민은 이번 시즌 일정의 3분의 2만 뛰면서도 팀에서 가장 많은 16개의 공격포인트(9득점, 7도움)를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이승건 기자 why@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