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401738 1112020041059401738 03 0308001 6.1.8-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6447108000 1586447118000 related

파월 “코로나19 끝나면 강한 경기반등”

글자크기

L자형·U자형 경기침체에 선긋기

2분기에는 일시적 경기충격 예상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제롬 파월 의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진정되면 강한 경기 반등이 이뤄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L자형이나 U자형 같은 경기침체론에 선을 긋고 나선 셈이다.

파월 의장은 9일(현지시간) 브루킹스연구소 온라인 연설에서 “바이러스 확산이 억제되는 대로 경제활동이 재개되고 사람들은 일터로 돌아올 것”이라며 “경기 반등은 강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번 어려운 시기에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하고 있다”면서 “강한 경제를 되찾기 위한 교량이 만들어지도록 우리의 수단을 쓰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도 연준은 중소기업을 포함해 2조3,000억달러 규모의 대출 프로그램의 세부내역을 공개했다. 특히 정크본드 회사채도 매입하기로 했다.

다만, 파월 의장은 코로나19 충격파가 본격화한 2분기 경제성장은 매우 취약하고 실업률도 일시적으로 매우 높을 것으로 예상했다.
/뉴욕=김영필특파원 susopa@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