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401428 0042020040959401428 02 0201001 6.1.7-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86442443000 1586442727000 popular

동료 구하려다가 사고...하수관 공사현장서 3명 숨져

글자크기
[앵커]
땅속에서 하수관 공사를 하던 중국 교포 3명이 질식해 숨지는 사고가 났습니다.

맨홀 안쪽에서 쓰러진 동료를 구하려고 따라 들어간 2명도 사고를 당했는데, 보호장비를 제대로 갖추지 않아 사고를 당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차상은 기자입니다.

[기자]
소방대원들이 맨홀 안에서 구조작업을 벌입니다.

안쪽에서 쓰러진 사람이 조금씩 모습을 드러냅니다.

부산의 한 하수관로 공사현장에서 119신고가 들어온 건 오후 3시 20분쯤.

작업을 위해 맨홀로 들어간 중국 교포 3명이 안쪽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졌습니다.

소방당국은 맨홀에 먼저 들어간 동료가 나오지 않자 구하려고 따라 들어간 2명도 사고를 당한 거로 보고 있습니다.

구조된 3명은 병원으로 급히 옮겨졌지만 안타깝게도 숨졌습니다.

맨홀 안쪽에서는 높은 농도의 일산화탄소가 검출됐습니다.

이들이 쓰러진 원인으로 꼽힙니다.

[박동하 / 부산 사하소방서 119구조대 : 저희가 복합가스측정기를 가지고 들어갔는데 일산화탄소가 저희 장비로 999ppm까지 측정할 수 있습니다. 999가 계속 측정됐고, 그 이상으로 추정됩니다.]

구조대원들은 쓰러진 사람들이 방독마스크 같은 보호장비를 쓰지 않은 상태였다고 전했습니다.

전문가들은 안전수칙을 지키지 않아 생긴 사고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심규보 / 상하수도 공사 전문가 : 유독가스를 밖으로 배출한 뒤에 산소농도를 측정해서 기준안에 들어오는지 확인한 뒤에 (작업해야 합니다.)]

수사에 나선 경찰은 시공사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와 과실 여부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YTN 차상은[chase@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네이버채널 구독하고 스타벅스 기프티콘 받아가세요!
▶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기사 모음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