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401385 0372020040959401385 06 0602001 6.1.7-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6442110000 1586442115000 related

[종합]'맛광장' 백종원 "해냈다" 해남, 새우 김부각 & 김 전 & 김 국수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SBS '맛남의 광장' 캡처


[헤럴드POP=오현지기자]백종원이 해남 주민이 먹는 냉동 김에서 아이디어를 얻었다.

9일 오후 방송된 SBS '맛남의 광장'에서는 백종원과 김동준이 해남 맛남을 찾아 나섰다.

백종원은 전통방식과 다른 새로운 김부각을 개발했다. 백종원은 찹쌀가루에 소금과 물을 넣고 저었다. 백종원은 찹쌀가루가 없으면 찬밥을 믹서에 갈아서 써도 된다고 했고, 홍진영은 김장할 때에도 그렇게 쓴다고 말하며 요리 상식을 방출 했다.

백종원은 전통방식의 김부각을 먼저 선 보였다. 김 위에 찹쌀을 올린 뒤에 깨소금을 올린 뒤 기름에 튀기는 것이다고 했다. 하지만 백종원표 김부각은 말린 새우를 올려 낼 것이다고 했다. 홍진영은 맥주 좋아하는 사람들이 정말 좋아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금손 홍진영은 백종원에게 폭풍 칭찬을 받았다. 김부각에 찹쌀풀을 바르고 새우가루를 잘 올린 것. 건조기에서 3시간을 우선 말린 뒤에 꺼내보기로 했다. 보관을 한 뒤에 바로바로 튀겨 내면 된다고 했다.

김희철은 새우 김부각을 맛 본뒤에 새우과자를 먹고 남은 엑기스 가루라며 감탄했다. 홍진영은 백종원에게 "여기에 꿀 발랐느냐"며 "꿀이 뚝뚝~"이라고 말했다.

백종원은 김부각에 이어 김전을 요리했다. 신선한 생김으로 만든 김전은 '겉바속쫜' 식감이었다. 김희철은 김전을 맛보고 "법정싸움에 가야한다. 너무 고소해서"라고 말했다.

이어 백종원은 '김 찌개'를 만들었다. 하돈 양파 고춧가루 끓인 물에 된장 멸치액젓, 국간장, 소금, 마늘 등을 넣고 맛을 냈다.

양세형 홍진영 김희철이 소면을 원하자, 백종원은 "밥도 먹고 면도 먹자며" 즉석에서 소면을 만들어 냈다. 홍진영은 삼겹살과 같이 먹어도 느낌함을 다 잡아준다며, 바닷속의 경찰이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