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401313 0562020040959401313 01 0101001 6.1.7-RELEASE 56 세계일보 35092596 false true true false 1586440898000 1586444032000 related

김문수, 차명진 두둔 “세월호는 성역? ○○○도 성역?”

글자크기

차명진 “아직 제명된 것 아냐. 사전선거에 영향 미칠까 끔찍”

세계일보

전 경기도지사인 김문수(사진) 기독자유통일당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이 일명 ‘세월호 텐트’ 발언으로 미래통합당 제명 위기에 놓인 차명진 경기 부천병 후보를 두둔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 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표를 받으려면 입을 틀어막아야? 당선되려면 눈치를 잘 살펴야? 선거 때만 되면 중도 좌클릭 해야?”라며 “세월호는 무조건 성역? ○○○도 성역?”이라고 물었다.

그는 자신의 논평이 담긴 유튜브 채널 김문수 TV 동영상 링크도 공유했다.

이 영상에서 그는 “아무리 선거판이 표가 중요하다지만 정신을 똑바로 차려야 한다”면서 “차 후보의 말은 특별히 잘못된 게 없다. 차 후보는 ‘누구나 바라는 말’을 했는데 세월호 관련된 말만 이렇게 (제명 절차를) 하느냐”라며 통합당을 강하게 비판했다.

세계일보

김문수 페이스북 갈무리.


차 후보는 김 위원장과 당적은 다르지만, 그의 오른팔이자 최측근으로 꼽힌다. 그는 김 위원장이 15대 국회의원 시절 보좌관을 지냈고, 부천 지역구를 물려받아 17·18대 의원직을 역임했다.

차 후보는 지난 6일 녹화를 진행하고 8일 방송된 OBS 주최 후보자 초청 토론회에서 “세월호 ○○○ 사건이라고 아시나?”라고 물은 뒤, “세월호 자원봉사자와 세월호 유가족이 텐트 안에서 말로 표현할 수 없는 문란한 행위를 했다는 기사를 이미 알고 있다”고 언급해 논란이 일었다.

차 후보의 이런 발언은 전날 김대호 서울 관악갑 후보의 세대 비하 발언으로 당이 제명을 의결한 직후 터져 나와 더욱 파장이 컸다. 이에 당은 즉각 차 후보의 제명을 결정하고 윤리위에 넘기기로 했다.

세계일보

지난해 9월18일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촉구 ‘릴레이 삭발 투쟁’에서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가 차명진 전 의원의 머리카락을 잘라주고 있다. 연합뉴스


논란이 거세지자, 차 후보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세월호 사고를 이용해 죄 없는 박근혜 대통령, 황교안 대표를 주범으로 몰아 권력을 누리려는 자들, 국민의 동병상련 덕분에 국민 세금과 성금을 받아놓고서 스스로 성역시하는 세월호 텐트 안에서 불미스런 일을 벌인 자들이 국민에 사과해야 한다”면서 “저는 명백히 제가 기사에서 본 내용을 그대로 인용했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지난해 4월에도 페이스북에 “세월호 유가족들, 자식의 죽음에 대한 세간의 동병상련을 회 쳐먹고, 찜 쪄먹고, 그것도 모자라 뼈까지 발라 먹고 진짜 징하게 해쳐 먹는다”고 적었다가 ‘당원권 정지’ 징계를 받은 바 있다.

한편, 차 후보는 사전선거일 전날인 9일 밤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저는 제명되지 않았다. 각종 언론에서 제가 이미 제명된 것처럼 보도하고 있다”라며 “이는 단순히 오보일 뿐만 아니라 내일부터 진행되는 사전 투표에 지대한 영향을 미치는 엄중한 범죄 행위”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그 보도들 때문에 제가 후보로서 입을 손해를 생각하면 끔찍하다”면서 “지금 제 사안은 어제 최고위원회에서 윤리위에 회부키로 결의했고 내일 윤리위가 열린다. 그 결과에 따라 저의 당적 지속문제, 출마 지속문제가 결정된다. 저는 우리 당 윤리위원회의 어떤 결정에도 따르겠다. 이의신청 같은 거 안 하겠다”라며 현재 심경과 입장을 밝혔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사진=연합뉴스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