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401310 0562020040959401310 02 0202001 6.1.7-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6440832000 1586441926000 related

식칼 들고 오세훈에 접근한 50대 “자려는데 방해돼 홧김에”

글자크기

경찰, 현장서 제지…“구속영장 신청 방침”

세계일보

9일 서울 광진구 자양동 인근에서 유세 중이던 미래통합당 오세훈 후보에게 흉기를 들고 접근한 남성이 경찰에 체포되는 장면. 오세훈 캠프 제공


4·15 총선 서울 광진을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오세훈 후보의 유세현장에서 소리를 지르며 흉기를 소지하고 달려든 50대 남성이 경찰에게 제지당한 뒤 체포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 남성은 오 후보의 유세로 수면을 방해받아 홧김에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고 한다.

서울 광진경찰서는 9일 오전 오 후보의 유세현장에 20㎝ 길이의 식칼을 들고 접근한 50대 남성 A씨를 현장에서 체포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오전 11시10분쯤 광진구 자양동에서 차량 선거운동을 벌이던 오 후보를 향해 미리 준비한 흉기를 든 채 소리를 지르며 접근했으나 현장에 있던 경찰관 3명에게 곧바로 제지됐다. 당시 유세 현장에는 오 후보와 선거운동원들이 있었으며, 다행히 다치거나 한 사람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세계일보

오는 4·15 총선에서 서울 광진을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오세훈 후보가 9일 광진구 구의동 일대에서 선거차량에 올라 유세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야간근무를 마치고 잠을 자려고 하는데, 수면에 방해돼 홧김에 범행을 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특수협박과 공직선거법 위반(선거자유방해) 혐의로 A씨를 조사하고 있으며 사안의 중요성 등을 감안해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이날 오 후보 측은 보도자료를 통해 “후보에게는 피해가 없었다”며 “불미스러운 상황이 생겼지만 현장 조치가 잘 돼 선거운동을 바로 재개했다”고 설명했다.

김주영 기자 bueno@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