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401038 0012020040959401038 03 0301001 6.1.8-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86436602000 1586440570000 related

[‘코로나19’ 확산]한은 “올해 1%대 성장도 쉽지 않다”…기준금리는 동결

글자크기

코로나19 여파 ‘2분기 역성장 뒤 하반기 개선’ 전제한 수치

매입 증권 종류 확대·회사채 담보 대출 등 유동성 공급 시사

경향신문

한국은행이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올해 한국 경제가 1%대 성장이 쉽지 않다고 전망했다. 지난 2월 2.3%에서 2.1%로 하향 전망한 데 이어 0%대 성장 가능성을 시사한 것이다. 기준금리는 사상 최저인 현재의 연 0.75%로 동결했지만 추가 인하 가능성을 열어놨다.

이주열 한은 총재는 9일 금융통화위원회 직후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국내 경제가 올해 플러스(+) 성장할 것으로 예상한다”면서도 “1%대 성장은 쉽지 않다고 본다”고 말했다. 2분기 중 전 세계 코로나19 확산세가 진정되고 하반기에 경제활동이 개선된다는 시나리오를 전제로 올해 한국 경제가 0%대 성장할 것으로 예상한다는 의미다. 다만 이 총재는 코로나19 사태 전개에 따라 성장 전망경로의 불확실성이 크다고 강조했다. 2분기 이후 상황에 따라 0%나 역성장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한국경제연구원은 전날 우리나라의 성장률을 마이너스 2.3%로 제시했다.

이날 금통위는 기준금리를 연 0.75%로 동결했다. 지난달 금통위는 기준금리를 사상 최저 수준인 연 0.75%로 0.50%포인트 전격 인하한 바 있다. 한은은 경기 부진, 국제유가 큰 폭 하락으로 소비자물가도 지난 2월 전망치인 1.0%를 상당폭 하회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총재는 “코로나19의 전 세계적 확산에 따른 영향으로 향후 성장과 물가 흐름이 기존 전망경로를 크게 하회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하지만 재정·금융·통화정책이 실물경제 및 금융시장에 미치는 효과를 지켜보고 판단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봐 금리를 유지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세계 경제가 경기침체에 들어설 가능성이 커졌지만 앞선 지난달 금리 인하와 유동성 공급 대책의 정책 효과를 지켜볼 필요가 있다는 취지다.

이 총재는 이어 “실효 하한이 가변적이라는 점을 염두에 두면 금리 여력은 남아 있다”며 추가 인하 가능성을 열어놨다. 실효 하한이란 금리를 더 내려도 효과가 없는 한계선을 말한다.

경향신문

한은은 이날 자금시장 안정을 위해 유동성 지원 관련 추가 조치를 내놨다. 공개시장 운영을 위한 직매매(단순매매) 대상 증권에 특수 은행채 등을 포함하기로 한 것이다. 현재는 국채와 정부보증채만 단순매매 대상 증권이다. 한은이 직매매 대상 증권을 확대한 것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처음이다. 직매매 대상 증권에 산업금융채권, 중소기업금융채권, 수출입금융채권, 주택금융공사 주택저당증권(MBS)을 추가했다. 산업은행 등이 회사채나 기업어음(CP) 등을 사기 위한 산업금융채권 등을 발행하면 한은이 이를 매입해 금융기관에 자금을 공급하고, 은행들은 보다 낮은 금리로 조달한 자금을 회사채 매입 등에 활용할 수 있다.

한은은 추가 유동성 공급 대책도 예고했다. 이 총재는 “비은행 금융기관에 대한 특별대출은 현재 정부와 협의 중”이라며 “회사채 시장의 주요 참가자인 증권사에 대해 우량 회사채를 담보로 대출하는 제도를 한시적으로 운영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 총재는 다만 “회사채를 직접 매입하는 방안은 법적 제약이 있다”면서 “대신 금융시장 상황이 급변할 경우 특수목적법인을 설립해 회사채, 기업어음 시장을 안정화할 수 있다”고 밝혔다.

임아영·윤승민 기자 layknt@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