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400954 0112020040959400954 04 0401001 6.1.7-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6436869000 1586457246000

美 코로나 '일자리 쇼크’…3주간 1600만명 실직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강기준 기자]
머니투데이

미국 뉴욕시 거리 모습. /AFPBBNews=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로 인한 미국의 일자리 쇼크가 지속되고 있다. 지난 3주간 실직자는 1600만명을 돌파했다.

9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 CNBC는 미 노동부 통계를 인용해 4월 첫째주(3월29일~4월4일)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661만건으로 시장 예상치인 500만건을 상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로써 지난 3주간 총 실업수당 청구건수는 1600만건을 넘어섰다.

3월 셋째주 330만7000건이었던 실업수당 청구건수는 넷째주 687만건으로 2배 이상 증가했다.

전주 사상 최대 규모의 실직 통계에 비하면 소폭 감소했지만 여전히 사상 최고 수준의 기록이다. 코로나19 발생 이전 최대치는 1982년 69만5000명이었다. 금융위기가 지속됐던 당시에도 최고치는 2009년 3월 66만5000명이었다.

블룸버그통신은 미 전역에서 봉쇄조치가 지속되는 만큼 앞으로도 실업수당 청구건수가 계속 증가할 것으로 봤다. 3주간 1600만명 이상이 일자리를 잃으면서 미국의 실업률은 13~14%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지난 2월만해도 미국의 실업률은 3.5%로 50여년만에 최저치를 기록 중이었다.

지난주 실업수당 청구는 캘리포니아주에서 가장 많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지역에서만 92만5000건이 접수됐다.

강기준 기자 standard@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