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400843 1212020040959400843 01 0101001 6.1.7-RELEASE 121 TV조선 59702030 true true true false 1586436147000 1586437001000 related

[결정2020] '윤석열 사퇴설' 흘리는 열린민주 후보들…野 "공작의 달인다운 적반하장"

글자크기
[앵커]
자 그런데 총선을 앞두고 난데 없이 윤석열 검찰총장이 전격 사퇴 할 수 있다는 얘기들이 흘러 나왔습니다. 윤총 장과 윤 총장의 측근으로 알려진 한동훈 차장검사의 휴가가 공교롭게 겹친 걸 두고 이런 해석이 나왔는데, 열린민주당 비례후보들에게서 이런 말이 나온게 또 예사롭지 않습니다.

박재훈 기자가 그 전후 사정을 상세히 설명하겠습니다.

[리포트]
열린민주당 비례후보로 출마한 황희석 전 법무부 인권국장의 페이스북입니다.

윤석열 검찰총장의 휴가를 두고 "총선을 앞두고 며칠씩 자리를 비운다"며 "휴가 복귀날 사표를 던지는 게 아닐까"하는 예감이 든다고 썼습니다.

같은 당 비례 2번인 최강욱 전 청와대 비서관은 윤 총장의 측근인 한동훈 차장검사의 휴가를 언급하면서 "두 사람이 서울에서 만나 꾸며야 할 중요한 얘기가 있기 때문이 아니냐"고 적었습니다.

의혹을 제기한 후보들은 모두 민변 출신으로 조국 전 장관의 측근입니다. 그동안 '윤석열 때리기'에 앞장서며 검찰을 비판했습니다.

황희석 / 열린민주당 비례후보(지난달 22일)
"조국 사태는 정확하게 규정을 하자면 검찰의 쿠데타입니다. 그 쿠데타를 진압하기 위해서 애를 쓰다가…."

야당은 공작의 달인들이라고 했습니다.

김종인 /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어제)
"조국이란 사람의 비리를 캐려고 하니까 윤석열 총장에 대한 공격을 시작하고..."

윤 총장은 간단한 치료를 위해 6일과 7일 휴가를 낸 뒤 복귀했고, 한 차장은 집안 사정으로 이번 주말까지 휴가를 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TV조선 박재훈입니다.

박재훈 기자(argos93@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