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400741 0202020040959400741 06 0602001 6.1.7-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6435535000 1586445969000 popular

`어서와 한국` 줄리안, 우리스 위해 준비한 한복 ‘귀염 뽀작’(ft. 대부님)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허은경 객원기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우리스가 한복을 입은 깜찍한 모습을 드러냈다.

9일 방송된 MBC every1 예능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한국 여행 4일차를 맞이한 줄리안 투어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줄리안은 벨기에 3인방과 조카 우리스를 대동하고 휴게소를 거쳐 담양으로 나섰다. 유럽에서는 보기 드문 대나무 숲을 본 친구들은 “정말 이런 풍경은 처음 본다. 너무 멋지다”라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 우리는 판다 조형물을 보고 너무 좋아했고 삼촌들과 기념 촬영을 하며 즐거운 시간을 가졌다.

그런가 하면 줄리안이 불을 켜놓고 잠깐 나가는 바람에 차량의 배터리가 방전되는 긴급 사태가 벌어지도 했다. 제작진 모두가 난감해하는 상황. 제작진의 차량 담당 기사님이 나타나 방전 선을 연결해 점프를 금새 하도록 도와주면서 위기를 넘겼다.

이후 줄리안은 점심 식사를 위해 일행을 한식당으로 안내했다. 그는 “한국 하면 사람들이 많이 아는 음식이 비빔밥”이라며 앉아자마 익힌 비빔밥을 주문했다. 이때 우리스가 “배고프다”며 늑대 울음소리를 냈고, 삼촌들 모두 우리스를 따라 해 웃음을 유발했다. 김준현은 “다른 손님이 없어서 다행”이라고 덧붙였다.

줄리안을 비롯한 벨기에 친구들은 음식이 나오자 “밥상이 예술”이라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 친구들은 서로 돌려가면서 음식 맛을 봤고 메추리알 리필까지 순삭하며 먹방을 선보였다.

이에 김준현은 “저만큼 먹었으면 이제 일해야 하는 거 아니냐?”라고 말해 폭소케 했다. 줄리안은 “다들 그날 먹은 것 중에서 가장 맛있다고 했다”라며 비빔밥의 인기를 증명했다.

한편 줄리안은 우리스를 위해서 깜찍한 한복을 준비한 섬세한 모습을 드러냈다. 식사를 마친 뒤, 우리스의 한복 입은 모습을 본 삼촌들과 MC들은 “너무 귀엽다”며 눈을 떼지 못했다. 또한 콘라디가 벗은 우리스의 옷을 뒤집어쓴 대부님의 모습으로 큰 웃음을 선사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