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400730 0512020040959400730 01 0103001 6.1.8-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86435532000 1586435535000 related

'세월호 막말' 차명진 "저는 제명되지 않았다"…여전한 완주 의지

글자크기

"언론서 제명으로 보도…오보 넘어 사전투표 영향 범죄행위"

강성 지지층 힘 받은 듯 자신만만…"윤리위 어떤 결정도 따를 것"

뉴스1

9일 오후 경기 부천시 역곡역 인근에서 차명진 미래통합당 경기 부천병 후보의 선거운동원들이 피켓 선거운동을 하고 있다. 2020.4.9/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형진 기자 = 세월호 유족에 대한 막말 논란을 겪고 있는 차명진 후보(경기 부천병)가 9일 "저는 제명되지 않았다"며 여전히 이번 4·15 총선의 완주 의지를 드러냈다.

차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저의 상황에 대해 걱정하시는 말씀이 많아 알려 드린다"며 이렇게 밝혔다.

차 후보는 "각종 언론에서 제가 이미 제명된 것처럼 보도하고 있다"며 "이는 단순히 오보일 뿐 아니라 내일부터 진행되는 사전투표에 지대한 영향을 미치는 엄중한 범죄행의"라고 주장했다. 그는 지역구 유권자들에게 완주 의지를 시사하는 내용의 문자를 보낸 것으로도 알려졌다.

차 후보는 "제 사안은 최고위원회에서 윤리위에 회부키로 결의했고, 내일(10일) 윤리위원회가 열린다"며 "그 결과에 따라 저의 당적 지속 문제, 출마 지속 문제가 결정된다"고 설명했다.

다만 차 후보는 자신의 논란이 윤리위를 거쳐도 문제가 없다는 태도다.

자신이 '세월호' 관련 언급을 한 것 자체만으로 '막말' 프레임에 씌워지고 있다고 보는 것이다.

그는 전날 페이스북에서도 "저를 눈엣가시처럼 생각하는 자들이 사실을 제대로 파악도 않고 막말 프레임을 씌워서 저를 매도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차 후보의 이 같은 태도는 당 안팎 강성 지지층이 힘을 보태고 있는 것에서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전날 차 후보의 제명 절차 돌입 보도들이 쏟아지자 당 홈페이지 게시판에는 "제명을 철회하라"는 내용의 글이 쏟아졌다.

김문수 전 경기지사도 페이스북을 통해 "표를 받으려면 입을 틀어막아야? 당선되려면 눈치를 잘 살펴야?"라며 "선거 때만 되면 중도 좌클릭해야? 세월호는 무조건 성역?"이라는 글을 올려 차 후보를 두둔했다. 차 후보는 김 전 지사의 보좌관 출신이다.

차 후보는 다만 "우리당 윤리위의 어떤 결정에도 따르겠다"며 "이의 신청같은 것은 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hjin@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