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400728 0012020040959400728 04 0402003 6.1.7-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86435281000 1586440452000

‘신종플루 때 지휘’ 전 후생노동상 “일 코로나 감염자, 정부 발표 10배”

글자크기

“대처 늦어” 6만명 감염 주장

도쿄 181명 확진, 총 6000명대



경향신문

“아베, 이 시국에 헌법 개정이라니” 일본의 시민단체들이 9일 도쿄 총리공관 앞에서 집회를 갖고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긴급사태 선포를 빌미로 헌법 개정 의지를 밝힌 아베 신조 총리를 규탄하고 있다. 도쿄 | 교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마스조에 요이치(舛添要一) 전 후생노동상(71)이 9일 일본 내 코로나19 감염자가 정부 발표의 10배에 달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마스조에 전 후생노동상은 2009년 재임 시절 신종인플루엔자 대응을 진두지휘했다. 이날 도쿄도에선 하루 최다인 181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마스조에 전 후생노동상은 이날 마이니치신문에 실린 인터뷰에서 “(일본 정부의) 초동 체제가 늦은 게 전부 영향을 주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감염자 수는 실제는 한 자릿수 정도 차이가 나지 않겠느냐”고 했다. 일본 정부가 공식 발표한 확진자가 6000명대인데, 소극적인 검사를 고려하면 실제로는 감염자가 6만명대라고 한 것이다.

그는 코로나19 대책을 자문하는 ‘기본적 대처 방침 등 자문위원회’에 대해서도 “국민에게 부담을 강요하는 선언을 하려면 경제 전문가와 위기관리 전문가도 필요하지 않겠느냐”고 했다. 자문위가 변호사를 제외하곤 의료 분야 전문가로만 구성됐다고 지적한 것이다.

그는 제1차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 말기인 2007년 8월부터 2009년 9월까지 후생노동상을 지냈으며, 2014년 2월부터 2016년 6월까지 도쿄도(東京都) 지사를 지냈다.

이날 도쿄도에선 181명의 감염이 확인됐다. 전날 기록한 하루 최다 확진자 수 144명을 뛰어넘은 수치다. 일본 전체 확진자는 6204명으로 늘었다. 누적 확진자가 6000명을 넘어선 것은 처음이다.

긴급사태 선포 이후 사회적 멈춤 현상도 가속화되고 있다. 오는 26일로 예정된 2020년도 국가공무원 종합직 1차 시험이 내달 24일로 연기됐고, 내달 13~17일로 예정됐던 사법시험도 미뤄졌다. 사법시험 연기는 처음이다.

도쿄 | 김진우 특파원 jwkim@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