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400551 1092020040959400551 03 0301001 6.1.7-RELEASE 109 KBS 0 false true true false 1586434418000 1586434426000 related

괴리율 과도한 원유ETN, 다음주부터 단일가매매 시행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거래소는 13일부터 지표가치와 시장 가격 간 괴리율이 지나치게 확대된 상장지수증권(ETN)에 대해 단일가 매매를 시행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단일가 매매가 시행되면 거래소는 30분 단위로 호가를 접수해 하나의 가격으로 거래를 체결합니다. 이러한 매매 방식은 거래소가 해당 종목의 괴리율 수준이 정상화할 것으로 판단할 때까지 유지됩니다.

단일가 매매 대상은 10일 장 종료 기준으로 괴리율이 30%를 초과하고 유동성공급자(LP)의 보유 물량 부족 등으로 정상적인 가격 형성이 어렵다고 판단되는 ETN 종목입니다.

해당 종목은 10일 장 종료 이후에 공시될 예정입니다.

이와 함께 괴리율이 과도한 ETN 종목에 대한 매매거래 정지 기간도 연장됩니다.

만일 매매거래 정지 이후 거래가 재개된 이후에도 괴리율이 안정되지 않을 경우 역시 거래소가 괴리율 정상화가 가능하다고 인정할 때까지 무기한으로 거래 정지가 연장됩니다.

앞서 거래소는 정규 시장 매매거래 종료 시 실시간 지표가치를 기준으로 산출한 괴리율이 5거래일 연속으로 30%를 초과하는 종목에 대해 다음 날 하루 동안 매매거래를 정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전체 회원사를 대상으로 이번 시장 안정화 조치의 시행을 예고하고 투자자에게 주의를 촉구할 수 있도록 요구하겠다고 거래소는 강조했습니다.

이는 최근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선물 관련 ETN의 괴리율 확대 추세가 이어진 데 따른 조치입니다.

거래소는 "지난달 초부터 WTI 원유 선물 가격이 급락하면서 관련 ETN의 지표가치가 크게 하락했는데도 시장 가격은 지표가치보다 비정상적으로 높은 수준으로 형성되어 대규모 손실 위험이 커졌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지표가치보다 시장가격이 높게 형성된 종목을 현재 시장가격에 매수할 경우 시장가격이 지표가치로 수렴하는 과정에서 괴리율만큼의 투자 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고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조혜진 기자 (jin2@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