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400488 0042020040959400488 02 0201001 6.1.7-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86433344000 1586433974000 popular

16일 온라인 개학이 진짜 고비

글자크기
[앵커]
오늘 고3, 중3의 온라인 개학으로 원격수업이 본격화됐습니다.

벌써 크고 작은 시행착오가 이어지고 있는데, 오는 16일 진짜 고비를 맞을 것으로 보입니다.

초등학교 1-3학년을 뺀 모든 학생이 온라인 개학을 하면 접속이 폭주할 것으로 우려되기 때문입니다.

김종균 기자입니다.

[기자]
고3 온라인 개학 첫날 원격수업이 시작부터 말썽입니다.

EBS 온라인클래스에 영상 업로드가 먹통이 되면서 선생님은 애가 탑니다.

[송원석 / 서울여고 교사 (국어) : 지금 영상이 (서버에) 탑재가 안 되고 있어요. 탑재가 안 되고 있고 부지하세월로 계속 지금 로드 중이라는 메시지만 뜨고요. 2-3시간이 걸려도 탑재가 안되는 상황입니다.]

일시에 접속이 몰리면서 EBS 서버에 병목 현상이 일어났기 때문입니다.

다른 반도 마찬가집니다.

예기치 못한 문제에 당황하기 일쑵니다.

[이경주 / 서울여고 교사 : 소리가 안 들려요? 여러분, 잠시만요. 제가 다시 공유를 중지하고 컴퓨터 소리를 공유한 다음에 다시 한 번 틀어드릴게요. 여러분 죄송합니다. 영상이 약간 작동이 안 되는 것 같은데, 그럼 제가 영상이 어떤 내용인지 안내해 드리도록 할게요.]

짧은 시간에 준비하다 보니 시행착오는 불가피합니다.

교사나 학생이나 처음 해보는 원격수업에 적응하기에도 바쁩니다.

[최정아 / 서울 중화중 교사 : 수업을 진행하는 교사가 혼자서 수업준비도 하고 출석체크도 하고 또 채팅에 답변을 달기에는 많은 어려움이 있어서 같이 협력교사로 들어가서.]

교육부가 뒤늦게 교사 초상권과 교재 저작권 문제 해결에 나섰지만 현장의 불안은 여전히 큽니다.

[이강인 / 서울여고 교사 : 그래도 있을 수 있는 만일의 문제 때문에 선생님들이 걱정을 많이 하세요. 왜냐하면 수업 촬영한 것이 인터넷에 떠다닌다거나 이런 것들 때문에 제일 걱정이 많고요.]

오는 16일 초등학교 1-3학년을 뺀 모든 학생이 온라인 개학을 하면 진짜 고비를 맞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550만 명이 넘는 학생과 교사가 동시 접속을 하게 되면 자료 유실이나 접속 불량 등 각종 문제와 혼란이 이어질 수 있기 때문입니다.

YTN 김종균[chongkim@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네이버채널 구독하고 스타벅스 기프티콘 받아가세요!
▶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기사 모음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