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400247 0562020040959400247 05 0501001 6.1.7-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6432365000 1586432383000

세계육상선수권 2022년 7월 15일 개막

글자크기

올림픽 연기로 대회 일정 조정 / 세계수영선수권도 미뤄질 듯

2020 도쿄올림픽의 1년 연기 여파로 세계육상선수권대회가 처음으로 ‘짝수 해’에 열리게 됐다. 세계수영선수권대회도 1년 연기가 유력하다.

세계육상연맹은 9일 “미국 오리건주 유진에서 2021년 8월 6∼15일 열릴 예정이던 제18회 세계육상선수권대회 일정을 2022년 7월 15∼24일로 변경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여파로 도쿄올림픽 개막이 2020년 7월에서 2021년 7월로 밀려 대회 일정 조정이 불가피했다. 1983년(핀란드 헬싱키)부터 시작된 세계육상선수권대회는 1991년 3회 대회(일본 도쿄)까지는 4년 주기로 열렸지만, 이후 2년마다 대회를 치르는 등 지금까지는 홀수 해에만 개최됐다. 대신 19회 대회는 예정대로 홀수 해인 2023년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개최할 전망이다.

세계일보

도쿄올림픽 1년 연기로 인해 2021년 열릴 예정이던 세계육상선수권대회가 2022년 7월 개최된다. 지난해 도하 세계육상선수권대회 남자 100m 결승 장면. 신화연합뉴스


다만 2022년에는 예정된 영국연방경기대회(7월 27일∼8월 7일·영국 버밍엄), 유럽육상선수권대회(8월 11∼21일·독일 뮌헨)가 있어 새로운 일정에 대해 영국 등 일부 유럽 선수들은 “너무 빡빡하다”고 불만을 표시하고 있다. 그래도 세계육상연맹은 “선수들의 건강에도 큰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또한 내년 7월16일 일본 후쿠오카에서 개막할 예정이던 세계수영선수권대회도 2022년 5∼6월로 연기될 가능성이 커졌다. 일본 교도통신은 “국제수영연맹(FINA)과 대회조직위원회 등이 2022년 5∼6월을 유력한 후보로 놓고 검토에 들어갔다”고 보도했다. 다만 2022년에는 미국, 호주 등 수영 강국들이 참가하는 팬퍼시픽선수권대회, 영연방국가들의 경기대회인 커먼웰스게임, 아시안게임 등 큰 경기들이 잇달아 치러져 일정이 만만치 않다.

송용준 기자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