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400142 0372020040959400142 06 0602001 6.1.7-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6431608000 1586431611000 related

'위험한 약속' 고세원, 박하나 자신의 수행 비서로 채용‥복수의 서막(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KBS2='위험한 약속' 캡쳐


[헤럴드POP=서유나 기자]고세원이 박하나를 자신의 수행 비서로 채용했다.

9일 방송된 KBS2 '위험한 약속'에서는 차은동(박하나 분)을 감싸는 강태인(고세원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차은동은 자신을 알아보지 못하는 최준혁(강성민 분)에 분노, 그의 차에 화풀이를 했다. 이때 강태인이 나타나 차은동을 말렸다.

이후 강태인은 경찰에 신고하려는 최준혁 앞을 막아서며 자신이 그 혐의를 뒤집어 쓰기도. 강태인은 차은동이 최준혁의 함정에 빠져 억울하게 추가 복역한 사실을 꺼내 들었다. 강태인은 "김향미가 증거고 차은동이 증거. 둘중 하나가 나타나면 알게 되겠지. 경찰서에 전화하라."고 강하게 나갔다.

최준혁은 경찰 신고는 관뒀지만, 진짜 범인을 알기 위해 주차장 CCTV를 확인했다. 최준혁은 자신의 차를 부순 사람이 차은동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차은동은 봉석구(현철호 분)의 도움을 받아 김향미를 추적했다. 자신을 추가 복역시킨 범인을 알고자 함이었다. 이어 차은동은 공영심(유지연 분)에게 "최준혁 그 인간 지켜보라."고 부탁하며 "아마 확인했다면 지금쯤 미쳐 돌 것."이라고 짐작했다. 차은동의 생각대로 최준혁은 차은동에 대해 조사 중이었다.

한광훈(길용우 분)은 한서주(김혜진 분)에게 "강태인이나 너나 오혜원(박영린 분) 보고 살기 힘들 것. 마음 단단히 먹지 않으면 결혼 생활 힘들 거다. 책임질 자신이 있다면 결혼하라."고 결혼을 허락했다. 최영국(송민형 분)과 민주란(오영실 분)이 수술 얘기까지 다시 꺼내며 반대하고 나섰지만, 한광훈과 최명희(김나운 분)의 생각은 단호했다. 한광훈은 기세를 몰아 상견례 자리도 잡았다.

최준혁은 단순한 결혼이 아니라고 생각했다. 최준혁은 강태인과 한서주가 미국에 있는 5년간 복수를 계획해온 사실을 눈치채곤 "강태인과 서주 같이 보내야겠다. 그 다음에 허수아비 지훈이(이창욱 분)을 승계권자로 올려야겠다."고 말했다. 이후 최준혁은 한지훈과 강태인·한서주를 이간질시켰다.

최준혁은 차은동의 이력서를 통해 그녀가 차만종(이대연 분)의 딸임을 알아냈다. 이후 최준혁은 깡패를 대동해 차은동의 집으로 쫓아갔고, "너 죽고 싶냐. 그렇게 당하고도 아직 정신 못 차렸냐." 폭력을 행사했다.

차은동은 뒤늦게 강태인의 면접 자리에 올 수 있었다. 강태인은 "스타일리스트 채용 불가하다. 당신같이 위험한 사람을 한서주 옆에 둘 수 없다."고 불합격을 통보했는데. 그러나 곧 강태인은 "차은동 씨, 오늘부터 내 스타일리스트로 채용하겠다. 단, 조건이 있다. 24시간 내 수행비서를 겸한다는 조건."이라고 말했다. 강태인은 차만종을 대신해 차은동을 돌보고자 했다.

이후 강태인의 스타일리스트 겸 수행비서로 출근한 차은동은, 그에게 함께 찍은 사진을 보여주곤 "이제야 기억났다."고 말했다. 그리고 이때 한서주가 두 사람이 있는 공간의 문을 두드렸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