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400115 0562020040959400115 04 0401001 6.1.7-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6431412000 1586439104000

中 신규 확진 68%가 ‘무증상 감염자’

글자크기

전체 절반이 후베이성서 발생 / 봉쇄 해제 불구 2차 유행 우려 / 당국, 발견 땐 즉각 신고 지시

세계일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봉쇄 해제로 열차 운행이 재개한 중국 후베이성 우한의 한 기차역 밖에 8일 방호복을 입은 승객들이 도착해 있다. AP연합뉴스


최근 중국에서 새로 발생한 코로나19 환자의 3분의 2가 무증상 감염자로 파악됐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9일 보도했다. 이 중 절반 가까이가 후베이성에서 발견됐다. 우한과 후베이성 봉쇄 해제와 맞물려 코로나19 2차 유행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SCMP 등에 따르면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위건위) 집계 결과, 지난달 31일부터 지난 7일까지 8일 동안 보고된 신규 감염자 885명 중 68%인 601명이 발열, 기침 등 코로나19 증상이 없는 무증상 감염자로 확인됐다. 이 중 절반 가까운 279명은 발원지인 후베이성에서 보고됐다. 또 전날인 8일 하루 동안에만 무증상자는 58명이나 증가했다. 현재 중국 전역에서 의학 관찰을 받는 무증상 감염자는 총 1104명에 달한다. 홍콩대 레오 푼 교수는 “무증상 감염자도 코로나19를 전파할 수 있다”며 “코로나19가 여전히 중국 내에서 확산하고 있다는 것을 뜻한다”고 경고했다. SCMP는 앞서 중국 공식 통계에서 누락된 무증상 감염자가 4만3000여 명에 달한다고 보도한 바 있다.

실제로 중국 내에서는 무증상 감염자에 의한 2차 유행 우려가 커지고 있다. 우한대 중난병원 양중 교수는 ‘침묵의 운반자’로 불리는 무증상 감염자가 불러올 위험을 경고했다. 중국 관영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우한에서만 1만∼2만명의 무증상자가 발생했을 것”이라며 “이들도 결국 코로나19를 전염시키므로 경계를 늦추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중국 정부는 전국 모든 의료기관에서 무증상 감염자를 발견하는 즉시 2시간 이내 온라인 신고를 하도록 지시했다. 베이징시 당국이 지난 8일 봉쇄령이 풀린 우한 주민의 베이징 복귀 인원을 하루 1000명으로 제한한 것도 이런 우려를 반영한 것이다.

무증상 감염자를 확진자에 포함할지 여부는 논란거리다. 한국은 검사 결과 양성 반응을 보이면 확진자로 포함한다. 영국과 미국은 증상 발현자에 대해서만 확진자로 인정하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중국 내 역학조사를 거쳐 무증상 감염자 비율이 전체 코로나19 감염자 중 1∼3%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그러나 로버트 레드필드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국장은 “코로나19 환자 무증상 감염자가 최대 25%에 이를 수 있다”고 전망했다.

베이징=이우승 특파원 wslee@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