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400042 0372020040959400042 06 0603001 6.1.7-RELEASE 37 헤럴드경제 59457814 false true true false 1586430820000 1586430829000 related

[팝업★]장민호, 유튜브 채널 개설 후 만 명 돌파‥임영웅→영탁에 공약 지킬까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장민호' 영상캡쳐


[헤럴드POP=김나율기자]가수 장민호가 유튜브 채널을 개설한 가운데, 트롯맨들의 응원이 이어졌다.

9일 장민호는 유튜브 채널 '장민호'를 개설했다. 장민호는 개설 후 '장민호 유튜브 시작. 트롯맨들 공약'이라는 제목의 영상 하나를 게재했다. 장민호는 유튜브 채널을 개설한 지 3시간 만에 구독자 수 17,000명을 돌파했다.

영상에서 장민호는 "드디어 오늘부터 유튜브를 시작해보겠다. 많은 분이 제 일상을 궁금해하셔서 방송 외에 자연스러운 모습을 많이 보여드리겠다"라고 말하며 구독과 좋아요를 요청했다.

장민호는 "일주일 안에 1000명을 달성할 수 있을까"라고 임영웅에게 물었다. 임영웅은 현재 40만 명의 구독자를 가지고 있는 상황. 임영웅은 "일주일에 만 명 찍는다고 봐라"라고 말했다. 장민호는 임영웅의 요구에 "구독자 만 명이 되면 커플 신발을 사주겠다"라고 공약했다.

다음은 안성훈, 김호중이었다. 안성훈과 김호중은 "채널 이름이 장민호더라. 일주일 안에 만 명을 돌파하면 가볍게 살치살을 사달라"라고 축하 메시지를 보냈다.

또 장민호는 영탁을 만나 "유튜브를 시작해보려 한다"라고 했다. 영탁은 "형 채널에는 형이 나와야 좋아한다"라고 앵글 잡는 법을 알려줬다. 영탁 역시 공약으로 "신발을 하나 사달라"라고 부탁했다.

김희재는 "제일 사랑하고 존경하는 트로트계의 BTS 장민호 형님이 유튜브를 개설했다. 제 예상 안에는 일주일에 만 명 본다. 저는 삼겹살을 사달라"라고 말했다. 이찬원 역시 "소고기를 사달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끝으로 영원한 파트너 정동원이 등장했다. 정동원은 "일주일 안에 500명 본다"라고 말해 장민호와 티격태격한 케미를 보여줬다. 결국 장민호는 하루 만에 만 명을 가볍게 돌파해 공약을 지켜야 할 처지가 됐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