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99997 0512020040959399997 08 0803001 6.1.7-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86430415000 1586485130000

방통위 간 김재호 채널A 대표, "소속 기자 부적절한 행동…취재윤리 위반 인정"

글자크기

채널A "보도본부 간부 개입은 없었다" 선그어

방통위 "조사된 내용이 부실…신속하고 투명한 진상조사 필요"

뉴스1

방통위는 9일 오후 경기 과천 정부종합청사에서 제18차 회의를 열고 재승인을 앞둔 채널A의 의견을 청취했다. ‘2020.4.7/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정현 기자 = 종편 '채널A'가 방송통신위원회 조사에서 최근 논란이 된 취재윤리 위반과 관련 취재기자의 부적절한 행동에 대해서는 인정했다. 하지만 보도본부 개입설에 대해서는 부정했다.

방통위는 9일 오후 경기 과천 정부종합청사에서 제18차 회의를 열고 재승인을 앞둔 채널A의 의견을 청취했다. 이날 채널A 측에서는 김재호 대표, 김차수 대표와 김용석 경영총괄팀장, 곽민영 심의실장 등 4명이 참석했다.

방통위는 이번 의견청취의 목적을 "방송의 공적책임 및 공정성 등과 관련해 채널A의 의견을 청취하기 위해 마련됐다"고 밝혔다.

앞서 채널A는 사회부의 한 기자가 이철 밸류인베스트먼트 코리아 전 대표에게 접근해 취재를 하는 과정에서 취재윤리를 위반했다는 문제가 제기된 바 있다.

◇채널A "취재 윤리 위반…보도본부 간부 지시·용인은 사실 아냐"

이날 출석한 김재호 채널A 대표는 "취재과정에서 부적절한 행동으로 취재 윤리를 위반했다"고 인정했다.

이어 "(해당 기자가) 인터뷰 욕심으로 검찰 수사 확대, 기사 제보 등을 하면 유리하게 해주겠다고 했다"며 "윤리강령을 거스르는 행동을 보도본부 간부들은 사전에 확인하지 못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채널A는 Δ취재과정에서 해당기자가 이철대표에게 편지를 보낸 것 Δ이철 대표의 대리인으로 주장하는 취재원을 만나는 과정에서 가족에 대한 검찰 수사 가능성을 언급하고 제보하면 검찰 수사의 선처를 받을 수 있다는 논리로 취재원을 설득한 것 두 가지는 '사실'이라고 인정했다.

다만 "보도본부 간부가 지시하거나 용인한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보도본부 간부들은 부적절한 취재과정을 사전에 확인하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채널A는 이번 사안에 대해 보도본부, 심의실 간부 등 내부인사 6명으로 구성된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했다. 해당 진상조사위원회에 외부인사는 포함되지 않았다.

외부인사를 포함 한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해야 한다는 방통위원의 지적에 대해서는 "신중히 검토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채널A 측은 "조사 종료시점도 말하기 어렵지만, (재승인 만료 시한인) 4월21일 전까지 나오기 어렵다고 판단된다"며 "조사결과에 대해서는 대외적으로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녹취록 '검찰관계자', 언론 나온 검사장 여부 특정 곤란"

채널A 진상조사위원회는 "현재 기자로부터 휴대전화를 입수해 현재 진상조사위원회에서 조사 중"이라며 "휴대전화를 외부에 맡기지는 않았지만, 기자의 노트북은 외부에 의뢰해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또 "기자로부터 받은 녹취록은 A4 반 페이지 분량으로 정리돼있지만, MBC가 보도한 내용과 일부 상이한 부분이 있어 조사 중"이라고 설명했다.

해당 녹취록에 있는 '검찰관계자'가 언론에 나온 검사장인지 여부는 "아직 특정하기 곤란하다"고 말했다.

앞서 MBC는 해당 채널A 기자의 녹취록을 통해 검찰관계자가 윤석열 검찰총장의 최측근 검사장일 수 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해당 검사장과 기자 모두 이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한 바 있다.

채널A 측은 "(해당 기자는) 김차수 대표가 조사할 때는 (언론에 나온) 검사장이라고 진술했지만, 다른 조사에서는 녹취록의 내용이 검찰관계자나 변호사 등 여러 법조인으로부터 들은 것이라고도 진술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의견청취 내용에 대해 방통위는 "(채널A) 진상조사위원회가 구성된지 10일이나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조사된 내용이 부실해 보인다"며 "진상조사의 객관성·신뢰성 확보를 위해 진상조사위원회에 외부 전문가 등을 포함할 필요가 있고, 신속하고 투명한 진상조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금일 의견청취 내용 등을 토대로 추가 검토절차를 거쳐 채널A의 재승인 여부에 대해 최종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Kris@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