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99483 1192020040959399483 04 0401001 6.1.7-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true false 1586427110000 1586427122000

日, 휴업·연기 속출 …감염자 증가로 뒷북 논란

글자크기
日, 휴업·연기 속출 …감염자 증가로 뒷북 논란

[앵커]

일본 정부가 코로나19 국가 긴급사태를 선포한지 이틀이 지나면서 휴업이 이어지고 각종 행사가 속속 연기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긴급사태 발령효과는 아직 드러나지 않는 가운데 확산세는 계속되고 있습니다.

비상조치가 늦었고 대상 지역도 확대해야 한다는 비판적 의견이 우세합니다.

김영만 기자입니다.

[기자]

일본이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국가 긴급사태를 발령하는 등 비상조치에 나섰지만 상황은 갈수록 나빠지고 있습니다.

긴급사태가 선포된 7일 신규 확진자가 360여명 생기더니 그 다음 날에는 500여명 발생해 하루 최다 기록을 갈아치웠습니다.

누적 확진자도 눈덩이처럼 불어 6천명을 눈앞에 두고 있습니다.

이처럼 코로나19 상황이 악화하자 일본 정부가 좌고우면하다가 적절한 시점을 놓친 게 아니냐는 비판 여론이 거셉니다.

마이니치 신문이 8일 긴급사태 선언과 관련해 여론을 조사한 결과 그 시기가 '너무 늦었다'는 응답이 70%로 압도적으로 많았습니다.

도쿄올림픽을 의식해 아베 신조 총리가 코로나19 상황을 애써 낙관적으로 보며 어정쩡한 태도를 취한 것이 바이러스 확산을 불러왔다고 신문은 지적했습니다.

긴급사태 대상 지역도 확대해야 한다는 의견이 우세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도쿄도와 오사카부 등 7개 광역 지자체에 대해 발령했는데, 대상 지역을 더 늘려야 한다는 응답이 58%를 차지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긴급사태 발령으로 외출자제와 휴업 등이 이어지고 각종 행사가 연기되면서 일본 사회의 시계는 조금씩 멈춰가고 있습니다.

국가공무원 채용 시험이 이달 26일에서 한 달 가량 미뤄졌고, 사법시험도 사상 처음으로 연기됐습니다.

일본의 대표적인 특화 관광상품인 관광열차 운행도 취소됐고, 고속철도와 열차 내 음식료품 판매도 중단됐습니다.

대형 여행사인 HIS는 일본 전역의 점포 문을 닫고 6천여명의 직원에게 자택에서 대기토록 했으며, 스타벅스·도토루 등의 커피 체인도 수백개의 점포 영업을 중단했습니다.

연합뉴스 김영만입니다. (ymkim@yna.c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