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99480 0092020040959399480 02 0213001 6.1.7-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6427065000 1586427086000 related

청주 코로나19 완치자 2명 재확진…도내 20명 검사 중(종합2보)

글자크기

4세 남아·25세 효성병원 직원 '추가 양성'

청주 나머지 완치자 7명은 '음성' 판정

도내 타 시·군 완치자 재검사 진행 중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청주=뉴시스] 임선우 기자 = 충북 청주지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완치자 2명이 재확진 판정을 받았다.

9일 청주시에 따르면 지난달 20일과 이달 3일 각각 완치돼 퇴원한 A(4)군과 B(25)씨가 코로나19 재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A군은 지난달 5일 첫 확진 판정을 받은 뒤 같은 달 20일 청주의료원에서 퇴원했다. 같은 날 퇴원한 모친(35)은 현재 재검사 중이며 부친과 조부모 3명은 재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A군 가족은 2월14~15일 충남 태안 청포대 해수욕장에 여행을 다녀온 뒤 차례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 가족과 동행한 A군의 고모부가 대구를 다녀온 직장 동료에 의해 첫 감염된 것으로 알려졌다.

A군은 현재 청주의료원으로 이송돼 격리 치료 중이다. A군과 밀접 접촉한 부모와 조부모, 마트 직원 1명은 곧바로 자가격리됐다. 밀접 접촉자 시설은 소독 후 24시간 폐쇄 조치됐다.

지난 3일 퇴원한 효성병원 직원 B(25)씨도 이날 재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아 청주의료원으로 이송됐다.

B씨는 2월29일 첫 확진된 지 34일만에 퇴원했으나 재검사에서 '양성' 판정이 나와 다시 격리치료에 돌입했다.

그는 2월15~16일 고향인 대구에서 신천지 신도와 접촉한 뒤 자가격리 해제를 앞둔 코로나19 진단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B씨는 퇴원 후 일주일가량 휴식을 취하라는 병원 측 권고에 따라 자택에 머문 것으로 파악됐다.

이날 검사 예정이던 청주 공군부대 하사 2명은 군 병원 자체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아 재검사 대상에서 제외됐다. 가장 검사 결과가 늦었던 A군의 모친은 이날 오후 7시께 '음성' 판정을 받았다.

시 관계자는 "재확진자 2명이 마스크를 쓰고 외출했거나 자택에 머물러 이들과 접촉한 사람이 많지 않다"며 "이동 동선 중 밀접 접촉자가 없는 업소는 예방 차원에서 소독을 했다"고 말했다.

충북도 보건당국은 최근 전국적으로 코로나19 재확진 사례가 잇따라 발생함에 따라 도내 완치자 29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재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청주 9명을 제외한 도내 타 시·군 완치자 20명의 검사 결과는 아직 나오지 않았다.

도내에선 2월20일 첫 확진자가 발생한 뒤 총 45명이 감염됐다. 청주 12명, 충주 12명, 괴산 11명, 음성 6명, 증평 2명, 진천 1명, 단양 1명씩 발생했다. 재확진자는 방역당국 지침에 따라 신규 확진자로 분류되지 않았다.

확진자 중에선 30명이 완치돼 29명이 퇴원했다. 1명은 코로나19가 아닌 지병으로 병원 치료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사망자는 나오지 않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imgiza@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