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98605 0562020040959398605 01 0101001 6.1.7-RELEASE 56 세계일보 52874101 false true true false 1586423656000 1586423688000 related

“세월호는 무조건 성역?” 김문수, 차명진 막말 두둔 ‘논란’

글자크기

"표 받으려면 입 틀어막아야?”…차명진 윤리위 회부 ‘비판’

세계일보

김문수 기독자유통일당 공동선거대책위원장


김문수 기독자유통일당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이 ‘세월호 텐트 막말’ 파문에 휩싸인 차명진 미래통합당 후보(경기 부천시병)을 두둔하는 발언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김 위원장은 9일 오전 페이스북에 “표를 받으려면 입을 틀어막아야? 당선되려면 눈치를 잘 살펴야? 선거 때만 되면 중도 죄클릭해야?”라며 “세월호는 무조건 성역? XXX도 성역?”이라고 글을 남겼다.

그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김문수TV’에 올린 ‘세월호는 맞는 말도 막말? 불륜도 성역? 차명진 미통당 제명’이라는 제목의 논평 영상을 공유하며 통합당 윤리위에 회부된 차 후보를 두둔했다. 김 위원장은 해당 영상에서 “차 후보의 말이 특별히 잘못된 게 없다”고 주장했다.

세계일보

김문수 기독자유통일당 공동선거대책위원장 페이스북 캡처


앞서 차 후보는 지난 6일 OBS 주최 후보자 초청 토론회에서 “세월호 자원봉사자와 세월호 유가족이 텐트 안에서 말로 표현할 수 없는 문란한 행위를 했다는 기사를 알고 있다”고 말해 논란이 됐다.

논란이 커지자 전날(8일) 황교안 통합당 대표는 유튜브 방송 ‘황교안TV’를 통해 “(후보자의) 잘못된 발언에 대해 당 대표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앞으로 저와 모든 통합당 후보들은 다시는 이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모든 언행을 되돌아보고 진심을 다하겠다”고 사과했다.

세계일보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오른쪽에서 두번째)이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김대호, 차명진 후보의 막말 논란과 관련해 대국민 사과를 하고 있다. 뉴스1


이날은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이 대국민사과문을 통해 “통합당 후보가 말을 함부로 해서 국민 여러분이 실망하고 화나게 해 죄송하다”며 “공당의 국회의원 후보가 입에 올려서는 결코 안 되는 수준의 단어를 내뱉었다”고 고개를 숙였다.

통합당은 전날 밤 비공개로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세대 비하 막말’ 구설에 오른 김대호 후보(관악갑)의 제명과 차 후보의 윤리위 회부를 결정했다. 당 지도부의 사과와 당 윤리위 회부 결정에도 차 후보는 “기사에서 본 내용을 그대로 인용했을 뿐”이라며 입장을 굽히지 않으면서 논란은 계속되고 있다.

세계일보

차명진 미래통합당 후보(경기 부천시병)


차 후보는 윤리위 회부가 결정된 8일 페이스북에 “일부에서 제가 임의로 ‘세월호 ○○○’라는 말을 만들어 내 국민 정서를 해쳤다며 매도한다”며 “한 인터넷 언론이 보도한 2018년 5월10일자 기사는 아직 어떤 법적 제재도 받지 않았고, 삭제되지도 않고 있다”고 글을 남겼다. 그러면서 “당 지도부가 저의 바른말을 막말로 매도하는 자들의 준동에 놀아나지 않을 것이라 믿는다”며 “유권자, 국민들의 현명한 판단을 믿고 뚜벅뚜벅 앞으로 가겠다”고 덧붙였다.

정은나리 기자 jenr38@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