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98550 0032020040959398550 02 0211004 6.1.7-RELEASE 3 연합뉴스 0 true true true false 1586423537000 1586423546000 related

강남구, 유흥업소 종업원 고발…"집에 있었다" 허위진술(종합)

글자크기
연합뉴스

불꺼진 강남 유흥업소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서울 강남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역학조사에서 허위 진술을 한 혐의(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로 관내 44번 확진자인 36세 여성 이모 씨를 강남경찰서에 고발했다고 9일 밝혔다.

이씨는 강남 유흥업소 'ㅋㅋ&트렌드' 종업원으로 지난 2일 확진 판정을 받은 뒤 강남구보건소의 역학조사에서 지난달 27일 오후 8시부터 이튿날 오전 4시까지 업소에서 일한 사실을 숨긴 채 집에 있었다고 허위 진술한 것으로 조사됐다.

그는 확진자가 구두로 신상을 알리는 1차 역학조사에서 자신의 직업을 '프리랜서'라고 말하기도 했다.

구는 서울시와 함께 정밀 역학조사를 벌여 업소에서 이씨와 접촉한 116명을 파악하고 전원 자가격리하도록 했다.

이씨는 일본에 다녀와 지난 1일 확진된 보이그룹 초신성 출신 윤학(본명 정윤학·36)과 지난달 26일 접촉해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윤학은 서초구 27번 환자다.

이씨와 함께 사는 룸메이트이자 같은 업소 종업원인 32세 여성도 이후 양성 판정을 받아 강남구 51번 환자로 등록됐다.

구는 이날 자가격리 중 무단이탈한 확진자 3명도 경찰에 함께 고발했다.

정순균 강남구청장은 "자가격리 중 무단이탈하거나 역학조사에서 허위 진술을 하는 확진자에 대해서 무관용 원칙을 적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ㅋㅋ&트렌드' 측은 최근 직원들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이씨와 무관하게 지난 2∼3일 휴관을 1일에 결정했고, 이씨의 확진 사실은 3일에야 알게 됐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메시지에서 업체는 "지난 2∼3일 휴업은 44번 확진자(이씨)와 무관하게 거리 두기 캠페인 및 구청의 행정 요청에 따른 것이었다"며 "이씨는 자신의 확진 사실을 확인하고 자신과 접촉한 미용실 직원에게 알려 강남 일대에 소문이 퍼졌으며 이를 우리 업소 (다른) 직원이 듣고 이씨와 직접 통화해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3월 27∼28일 근무한 모든 직원은 자발적으로 검사를 받기 바란다"며 "안전한 업소 운영을 위해 6∼12일 전체 방역과 소독을 실시하고 7일간 휴업할 것"이라고 전했다.

j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