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98438 0032020040959398438 04 0401001 6.1.7-RELEASE 3 연합뉴스 57702176 false true true false 1586423221000 1586423239000

러시아 코로나19 환자 1만명 넘어…"하루 1천459명 추가 확진"

글자크기

"전체 확진자 1만131명, 모스크바 6천698명"…"6월에나 수그러들 것"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가 9일(현지시간) 1만 명을 넘어섰다.

하루 신규 확진자 수도 처음으로 1천500명에 근접했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러시아 정부의 코로나19 유입 및 확산방지 대책본부는 9일(현지시간) "지난 하루 동안 모스크바를 포함한 50개 지역에서 1천459명의 추가 확진자가 나왔다"면서 "전체 누적 확진자가 1만131명(81개 지역)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수도 모스크바에선 857명의 추가 확진자가 나오면서 전체 감염자가 6천698명으로 증가했다.

이밖에 모스크바 외곽 모스크바주에서 199명, 제2도시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44명, 서부 브랸스크주에서 40명의 신규 확진자가 보고됐다.

연합뉴스

러시아 실험실의 코로나19 진단 검사 모습. [타스=연합뉴스 자료사진]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도 하루 사이 13명이 추가되면서 모두 76명으로 늘어났다.

정부 대책본부는 지금까지 확진자 가운데 698명이 완치돼 퇴원했으며, 전체 검진 검사 건수는 100만 건이 넘었다고 전했다.

러시아 보건·위생·검역 당국인 '소비자 권리보호·복지 감독청'(로스포트레브나드조르)은 현재 전국 200개 이상의 의료시설에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을 수 있다고 소개했다.

모스크바시는 이날 산하 시립 병원들에서 처음 코로나19 혈장 치료를 시작했다면서 7명의 감염자가 완치된 환자의 혈장을 투입받았다고 전했다.

모스크바시 보건국 수혈전문가 안드레이 불라노프는 "감염증의 어느 단계에서 얼마만큼의 양을 어떤 다른 약과 같이 적용해야 혈장이 가장 큰 효과를 내는지를 확인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혈장은 혈액 중 적혈구와 백혈구, 혈소판 등이 빠진 액체 성분으로, 혈장 치료는 감염증을 극복한 환자의 혈장을 치료 중인 다른 환자에게 투여하는 치료법이다.

완치자 몸속에 생긴 항체를 다른 환자에게 옮겨줘 면역력을 키우는 방식이다.

러시아의 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는 지난 7일(1천154명) 처음으로 1천명대를 넘어선 뒤 계속해 늘어가고 있다.

러시아 연방 의생물학청 청장 베로니카 스크보르초바(전 보건장관)은 7일 자국 TV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코로나19 확산세가 앞으로 10~14일 뒤 정점을 찍은 뒤 한동안 그대로 유지되다가 6월 중순께나 수그러들 것"이라고 예상했다.

러시아 정부는 코로나19 급증세에 대응하기 위해 강도 높은 방역 조치를 취하고 있다.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은 대국민 담화를 통해 전염병 사태와 관련한 유급 휴무 기간을 4월 30일까지 연장했고, 세르게이 소뱌닌 모스크바 시장은 전 주민 자가격리와 사업장 폐쇄 등 모든 제한 조치를 5월 1일까지 연장한다고 밝혔다.

이후 대다수 지방 정부도 모스크바시의 뒤를 따랐다.

러시아 대다수 지역 주민은 현재 식료품과 약품 구입, 병원 방문 등 긴급한 경우가 아니면 외출하지 않고 자가격리를 지키고 있다.

연합뉴스

모스크바시 당국의 전 주민 자가격리 조치로 텅 빈 붉은광장.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cjyo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