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97216 0032020040959397216 01 0101001 6.1.7-RELEASE 3 연합뉴스 58075039 false true false false 1586421044000 1586421060000 popular

[총선 D-6] 김종인, 모든 대학생 '100만원 특별장학금' 긴급지급 제안(종합)

글자크기

"긴급재정명령으로 2조∼3조원 마련하면 돼"…유승민 "동의 어려워"

金 "'삼류' 청와대 수석들, 코로나 확진판정 받았는지 안보여"

연합뉴스

구로 후보 지원 유세 나선 김종인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미래통합당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9일 오후 구로갑 김재식, 구로을 김용태 후보 유세가 열린 구로구 신도림동 현대백화점 앞에 도착, 시민들에게 손을 흔들어 인사하고 있다. 2020.4.9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이동환 기자 = 미래통합당 김종인 총괄 선거대책위원장은 9일 모든 대학생과 대학원생에게 1인당 100만원의 '특별재난장학금'을 지급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자영업자·소상공인·프리랜서 등의 소득이 급감하고 있을 때 열심히 아르바이트해서 등록금을 보태겠다는 게 대학생들의 안타까운 심정"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분들의 고통을 덜어드리기 위해 즉시 정부는 모든 대학생과 대학원생에게 1인당 100만원씩 특별재난장학금으로 지급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또다시 (대통령) 긴급재정명령권 발동을 우물쭈물하지 말고, 지금 당장 시행해서 이분들의 시름을 조금이나마 덜어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김 위원장은 "여유가 없는 대학생이 대다수를 형성하고 있고, 하숙비나 여러 가지 경제적으로 어려운 상황"이라며 재원에 대해선 "교육부 예산에서 활용하면 충분히 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전국 대학생과 대학원생을 200여만명으로 잡으면 2조∼3조원의 예산이 소요된다는 게 통합당의 추산이다. 신세돈 공동 선대위원장은 "대통령의 긴급재정명령으로 신속하게 지급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같은 '특별장학금' 지급 주장에 대해 유승민 의원은 "동의하기 어렵다"며 "어려운 상황일수록 국민의 세금, 국민의 빚으로 돈을 쓸 때는 원칙을 세워서 굉장히 조심해 쓰는 것이 맞다"는 견해를 보였다.

연합뉴스

소상공인 정책 전달식에서 인사말하는 김종인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미래통합당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미래통합당 당사에서 열린 '제21대 총선 소상공인 정책 전달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0.4.9 toadboy@yna.co.kr



김 위원장은 이날 서울·경기지역 지원유세에서 "사람들은 지금이 IMF(국제통화기금) 구제금융 때보다 더 어려운 경제 상황이라고 한다"며 "그럼에도 정부는 아무 대책이 없다. 정부 재정의 역할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청와대가 전혀 움직이지 않는다. 최근 수석회의 한다는 것을 뉴스에서 봤나"라며 "국민은 '청와대 수석들이 코로나(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판정받았냐'는 걱정을 한다"고 지적했다.

또 소득주도성장 등을 가리켜 "청와대가 마음대로 움직이는 경제 정책이야말로 위험하기 짝이 없다"며 "모르는 사람이 경제 정책을 다루다 보니 경제가 이렇게 됐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코로나 사태가 금방 종식될 것이라고 했던 게 정부 당국자들이다. 의료체계와 의사·간호사들의 헌신적 봉사, 거기에 국민 협조를 거쳐서 이 정도 수습된 것"이라며 "그러니까 사람들이 국민은 일류, 정부는 이류, 청와대에 앉은 분들은 삼류라고 한다"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거론하며 "유일하게 그 사람 비리를 캐서 엄단하겠다고 한 딱 한 사람은 검찰총장 윤석열"이라며 "그 사람이 조국 비리를 철저하게 캐내겠다고 하니 이제 그 사람을 공격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이 엄중한 사태에도 그 사람(조 전 장관)을 다시 살려내겠다는 정치 구호가 등장하기 시작했다"며 "그래서 유권자들에게 묻는다. 지금 이 경제 상황에서 조국을 살려야 되나, 경제를 살려야 되나"라고 했다.

김 위원장은 이번 총선에서 "행여나 비례대표를 한번 해볼까 해서 수도 없이 많은 정당이 생겼다. 이런 혼란을 가져온 것이 바로 이 집권 여당의 판단이었다"고 비판했다.

그는 "최근 여론조사가 더불어민주당이 괜찮지 않겠느냐, 이런 이야기 하는 사람이 많다"며 "절대 그런 것에 속지 않는다. 이번 주말을 계기로 유권자들이 마음을 다 정하리라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긴급 기자회견 하는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미래통합당 김종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4ㆍ15 총선 현안 관련 긴급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4.9 yatoya@yna.co.kr



zhe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