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96739 0032020040959396739 01 0105003 6.1.8-RELEASE 3 연합뉴스 52874101 false true true false 1586420423000 1586420432000 related

통합당 광주 주동식 후보, 세월호·5·18 막말 논란

글자크기

민주당 "민주화 성지 광주 출마한 정치인 망언에 분노"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광주 서구갑 주동식 후보
[촬영 장덕종]



(광주=연합뉴스) 장덕종 천정인 기자 = 4·15 총선에서 미래통합당의 험지인 광주에 출마한 주동식(서구갑) 후보가 세월호와 5·18민주화운동 관련 막말 논란에 휩싸였다.

9일 연합뉴스 취재 결과 주 후보는 2018년 8월 자신의 페이스북에 "일자리 창출 고민할 것 없다"며 "앞으로 세월호 하나씩만 만들어 침몰시키자"는 글을 올렸다.

이어 "세월호 2,3,4…1천 척만 만들어 침몰시키자"며 "진상조사위 등 양질의 일자리 얼마든지 만들 수 있다"고 덧붙였다.

비슷한 시기에 세월호 특조위 2기가 시작되는 것을 두고는 "세월호 산업이로구나. 세월호 통해 무궁무진한 일자리 및 부가가치 창출이 가능하리라 본다"고 말했다.

또 "세월호 종교를 만들어라. 성지는 팽목항…교주는 문재앙(문재인)"이라며 거친 표현을 쏟아냈다.

주 후보는 전날 KCTV 광주방송의 초청 토론회에서는 5·18을 두고 "광주는 80년대 유산에 사로잡힌 도시, 생산 대신 제사에 매달리는 도시, 과거 비극의 기념비가 젊은이들의 취업과 출산을 가로막는 도시로 추락했다"고 주장했다.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서는 "우한 바이러스 대응을 보면 문 대통령이 누구를 위해 일하는지 의문"이라며 "방중 당시 베이징대 학생들 앞에서 중국은 큰 산맥 같은 나라고 한국은 작은 나라 중국몽에 함께하겠다고 연설했다. 이분이 대한민국의 대통령인지 시진핑의 지시를 받는 남한 총독인지 의문이다"고 말했다.

그는 "호남이 문재인 좌파세력과 함께 가야 하는가, 망할 정권의 빚보증을 서서 호남의 민주화 유산까지 파산시켜야 하는가"라며 강한 어조로 비판했다.

주 후보의 발언을 두고 지역에서는 5·18의 역사적 현장인 광주에서 출마한 후보로서는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나온다.

민주당 광주시당은 이날 성명을 내고 "민주화의 성지인 광주에 출마한 정치인의 입에서 나온 말이라고는 믿을 수 없는 '망언'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 국민이 선택한 대통령을 '남한 총독'으로 비하하며 갈등과 분열을 조장하고 있다"고 통합당과 주 후보의 사과를 촉구했다.

광주지역 선거구에 통합당 후보 2명 중 1명인 주 후보는 지역평등시민연대대표, 전 제3의길(인터넷 신문) 편집인이라고 직업을 밝혔다.

cbebo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