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96454 0032020040959396454 01 0105003 6.1.7-RELEASE 3 연합뉴스 58075039 false true false false 1586419938000 1586419955000 related

[총선 D-6] 충남 공주·부여·청양 후보 TV토론…'공주보' 놓고 설전

글자크기

박수현 "물관리위가 종합적으로 결정할 것" vs 정진석 "어떠한 경우에도 철거 안 돼"

연합뉴스

충남 공주·부여·청양 후보자 TV 토론회
(대전=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9일 오후 KBS 대전방송총국에서 열린 4·15 총선 충남 공주·부여·청양 후보자 TV 토론회에서 후보들이 토론하고 있다.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박수현, 무소속 김근태, 미래통합당 정진석, 민생당 전홍기 후보. 2020.4.9. jkhan@yna.co.kr



(대전=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4·15 총선 충청권 최대 격전지로 꼽히는 충남 공주·부여·청양 후보자들이 9일 TV 토론회에서 만나 불꽃 튀는 토론을 벌였다.

더불어민주당 박수현·미래통합당 정진석·민생당 전홍기·무소속 김근태 후보는 이날 오후 공주시선거방송토론위원회가 KBS 대전방송총국에서 주최한 생방송 토론회에서 지역 균형 발전 문제와 문화관광 활성화 해법 등을 놓고 한 치 양보 없는 토론을 이어갔다.

특히 '빅2 후보'인 민주당 박 후보와 통합당 정 후보는 '공주보' 문제를 놓고 맞섰다.

정 후보는 "어떠한 경우에도 4대강 보를 건드려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며 포문을 열었다.

그는 "금강의 주인은 금강 유역에 사는 공주·부여·청양 주민이고, 그들이 반대하는 공주보를 절대 부수지 말아야 한다"며 "하지만 박 후보는 공주보 부분해체를 주장하는데, 이 문제에 대해 명쾌한 결론을 내 달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박 후보는 "정 후보의 주장에 오류가 있다"며 "정부는 공주보와 관련해 어떠한 입장도 결정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이어 "보의 다리 기능은 유지하면서 부분적으로 해체하자는 것은 금강의 수질을 관리하는 환경부의 입장일 뿐"이라며 "국토부와 농림부 입장 등은 물론 지역 주민의 의견을 충분히 들어 국가물관리위원회가 결정할 문제"라고 받아쳤다.

두 후보는 정부의 경제 정책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놓고도 상반된 견해를 보였다.

박 후보는 "코로나19로 많이 힘들지만 우리는 잘 극복하고 있고 반드시 극복할 것"이라며 "정부 정책에 부족한 점도 있지만, 정부를 믿고 신뢰한다면 반드시 극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반면 정 후보는 "문재인 정부 3년 만에 경제가 파탄 났고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는 길바닥에 나앉게 됐다"며 "경제 실패와 국론 분열 등 총체적인 국정 실패에 대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충남 공주·부여·청양 후보자 TV 토론회
(대전=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9일 오후 KBS 대전방송총국에서 열린 4·15 총선 충남 공주·부여·청양 후보자 TV 토론회에서 더불어민주당 박수현, 무소속 김근태, 미래통합당 정진석, 민생당 전홍기 후보(왼쪽부터)가 토론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0.4.9. jkhan@yna.co.kr



통합당 공천을 놓고 경쟁한 정 후보와 무소속 김 후보도 설전을 주고받았다.

김 후보는 "저는 후보 선정 과정에서 경선 기회조차 얻지 못했다"며 통합당 공천 과정에서 컷오프된 사실을 언급한 뒤 "기득권의 정치 행태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또 "대한민국을 한없이 추락시킨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고,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앞장선 가짜 보수도 심판해 달라"고 호소했다.

이에 정 후보는 "공천은 공정했다고 생각한다"며 "당선 가능성 등을 종합 평가해 결정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대응했다.

그러면서 "보수 분열은 국민에게 죄를 짓는 것"이라며 "김 후보가 최후의 용단을 내려 보수가 하나 된다면 국민에게 감동을 주고 시너지 효과도 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민생당 전 후보는 공주·세종 통합을 주장했다.

전 후보는 "세종시 인구는 30만을 넘어섰는데, 공주는 10만명도 붕괴할 위기"라며 "공주와 세종을 통합해 공주·부여·청양이 충남의 발전을 이끌고 대한민국의 중심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jk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