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96440 0432020040959396440 02 0201001 6.1.8-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86419804000 1586427486000 related

"뿌리는 마스크 소독제 쓰지 마세요"…환경부, 제품 회수 명령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마스크에 뿌리면 탈취·항균에 효과가 있다고 홍보되는 소독제는 안전성이 입증되지 않았다며 정부가 사용하지 말라고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환경부는 최근 코로나19와 관련해 안전 기준 확인·신고 없이 불법으로 유통된 살균·소독제 2개 제품을 적발해 제조·수입·판매를 금지하고 회수 명령을 내렸다고 9일 밝혔습니다.

위반 제품 중 1개는 마스크에 뿌리는 스프레이로 판매됐습니다.

다른 1개는 항바이러스 효과가 있다며 각종 생활용품에 쓸 수 있다고 홍보된 제품입니다.

환경부는 특히 마스크에 뿌리는 스프레이가 "직접 코로 흡입할 수 있어 위해 우려가 있다"며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도 '마스크 사용지침'을 통해 마스크를 알코올로 소독하지 말라고 권고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한국환경산업기술원 관계자는 "마스크 스프레이의 경우 독성이 있는지 없는지 아직 모른다"면서도 "화학 물질이고 흡입 가능성이 커 선제적으로 조치에 나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환경부는 행정 처분이 확정된 2개 제품 외에도 불법이 확인된 25개 제품에 대해서도 추가로 처분 절차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환경부는 최근 코로나19 불안 심리를 악용해 불법 살균·소독제 유통과 허위광고 사례가 증가하고 있다고 보고 제품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2월 중순부터 최근까지 불법으로 의심되는 살균·소독제 200여 개 제품을 적발해 유통을 차단했습니다.

지난달 27일에는 일반 시민이 참여하는 '생활 화학제품 시장 감시단'을 꾸려 시중에 유통되는 생활 화학제품의 표시 기준 준수 여부 등을 감시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살균·소독제가 정부에서 승인받았는지 확인하려면 환경부 생활 환경 안전정보 시스템인 '초록누리'(ecolife.me.go.kr)와 질병관리본부 홈페이지(www.cdc.go.kr)에서 검색해보면 됩니다.

하미나 환경부 환경보건정책관은 "제품을 구매할 때에는 '안전확인 마크'를 확인하고 정부가 제공한 살균·소독제 목록에 있는지 살펴야 한다 "고 당부했습니다.
권태훈 기자(rhorse@sbs.co.kr)

▶ [모여봐요, 비례의 숲] 내게 딱 맞는 국회의원 후보 찾으러 가기 ☞
▶ '선거방송의 명가' SBS 국민의 선택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