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96191 0352020040959396191 03 0302001 6.1.11-RELEASE 35 한겨레 0 false true true false 1586419017000 1586745732000 related

금감원 ‘원유 ETN’ 소비자경보 최고등급 ‘위험’ 첫 발령

글자크기
‘레버리지 WTI원유 선물 ETN’ 투자 급증

지표가치-시장가치 괴리율 급등으로 손실 우려


한겨레

한겨레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금융감독원이 9일 유가가 오르면 수익을 내는 금융상품인 ‘레버리지 WTI원유 선물 ETN(상장지수증권)’에 대해 소비자경보 ‘위험’ 등급을 발령했다. 이번 경보는 금감원이 2012년 6월 소비자경보 제도를 도입한 이후 최고 등급인 ‘위험’ 경보를 발령하는 첫 사례다.

금감원은 “레버리지 WTI원유 선물 ETN의 지표가치와 시장가격 간 괴리율이 이례적으로 폭등했는데도 유가 반등을 기대하는 투자자가 대거 몰려 피해가 예상됨에 따라 소비자경보를 발령하게 됐다”고 밝혔다. 소비자경보는 주의-경고-위험 3단계로 운영된다.

이 상품은 서부텍사스산(WTI)원유를 기초자산으로 한 지수에 투자하는 증권으로 상장지수펀드(ETF)와 비슷한 구조다. 삼성·신한금융투자·엔에이치투자·미래에셋대우 등 4개 증권사가 판매한 이 상품의 월간 개인 순매수 금액은 지난 1월 278억원에서 3월에는 3800억원으로 급증했다. 그러자 유동성공급자(LP)의 유동성 공급 기능이 원활히 작동하지 못해 순자산가치를 보여주는 지표가치와 시장가격 간 괴리율이 큰 폭으로 벌어져 과대평가되는 현상이 벌어졌다. 8일 종가 기준으로 주요 상품의 괴리율은 무려 35.6~95.4%를 나타냈다. 통상 유동성공급자는 괴리율이 6%를 초과하지 않도록 매도호가나 매수호가를 제출하고 있는데 투자자들의 매수 급증으로 보유물량이 모두 소진돼 유동성 공급 기능을 상실한 상황이다.

금감원은 “괴리율이 크게 확대된 상황에서 레버리지 ETN에 투자하면 기초자산인 원유 가격이 상승해도 기대수익을 실현할 수 없고 오히려 시장가격이 지표가치에 수렴해 정상화되는 경우 큰 투자 손실이 발생할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또 “ETN 상환 시 시장가격이 아닌 지표가치를 기준으로 상환되므로 지표가치보다 높게 매수한 투자자는 상환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박현 기자 hyun21@hani.co.kr

▶[연속보도] n번방 성착취 파문
▶신문 구독신청 ▶삐딱한 뉴스 B딱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