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95775 0352020040959395775 01 0102001 6.1.7-RELEASE 35 한겨레 0 false true true false 1586418614000 1586745731000 related

문 대통령, “코로나19 치료제, 백신 개발 끝을 보자”

글자크기
개발 비용 노력 정부가 100% 보상 약속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 개발만큼은 끝을 보라”며 개발에 들인 비용은 100% 보상받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장관들에겐 “행정 지원이나 돈도 아끼지 말라”며 전폭적인 지원을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경기 성남시 한국 파스퇴르연구소에서 열린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산·학 ·연 및 병원 합동회의에서 “산·학·연·병 뿐만 아니라 정부까지 참여하는 상시 협의 틀을 만들어 범정부적 지원 체계를 마련하라”며 이렇게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가 여기에 2100억원을 투자하겠다고 발표했다.

한겨레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한국파스퇴르연구소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산업계·학계·연구소·의료계 합동 회의에 앞서 연구시설에서 이홍근 선임연구원으로부터 화합물 처리과정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치료제나 백신 개발 마지막 단계에서 감염병이 종식되는 바람에 개발이 중단돼 손해를 보곤한다’는 참석자들의 걱정에 “개발한 치료제나 백신에 대해서는 정부가 충분한 양을 다음을 위해서라도 비축하겠다”며 “시장에서 경제성이나 상업성이 없더라도 정부가 충분한 양을 구매해 비축함으로써 개발에 들인 노력이나 비용에 대해 100% 보상받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배석한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이의경 식약처장 등에게 “행정 지원도 아끼지 마시고, 돈도 아끼지 마시라”며 “과기부나 복지부만의 힘으로 부족하면 기재부를 끌어들여서라도, 이 부분만큼은 끝을 보라”고 강조했다.

그는 “과감하고 통 크게 구상을 하라”, “치료제와 백신 개발이 이뤄져야 범정부적인 지원 체계의 목표가 달성되는 것으로 하라”며 과감한 행정 규제 완화를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가 진단시약, 진단키트에서 세계적으로 가장 앞서갔듯이 치료제와 백신 개발에도 세계에서 가장 앞서 가면 좋겠다는 강한 열망을 갖고 드리는 말씀”이라며 의욕을 내비쳤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일본 수출규제 사태를 극복한 사례를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일본의 수출 통제 당시 우리가 범정부적인 대책위원회를 만들고, 대책위원회 산하에 실무지원단을 만들어 상시적으로 모여서 현장에서 느끼는 애로가 있으면 리스트를 만들어 곧바로 시정하는 식으로 해서 굉장히 빠르게 일본에 의존하던 소재․부품의 자립화에 성공했다”면서 “진단시약의 경우도 특별한 협업을 통해서 남들은 생각도 할 수 없는 빠른 시간 내에 시약 개발에 성공했다”고 말했다.

성연철 기자 sychee@hani.co.kr

▶[연속보도] n번방 성착취 파문
▶신문 구독신청 ▶삐딱한 뉴스 B딱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