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95752 0292020040959395752 06 0602001 6.1.7-RELEASE 29 OSEN 39226194 false true false false 1586418840000 1586418958000 related

고지용, 사회적 거리두기 미준수 비난 ing…박지윤가희처럼 자초한 '논란 길' [종합]

글자크기
OSEN

그룹 젝스키스 출신 고지용이 사회적 거리두기를 준수하지 않아 뭇매를 맞고 있다. 고지용 인스타그램


[OSEN=장우영 기자] 그룹 젝스키스 출신 고지용이 아내 허양임, 아들 승재 군과 함께 한강 나들이를 하고 있는 모습을 공개했다 역풍을 맞았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정부에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조하고 있는 가운데 공인으로서 바람직하지 않은 모습을 보였다며 경솔했다는 비난이 이어지고 있다.

고지용이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진이 이번 논란의 발단이 됐다. 고지용은 “오랜만에 주말 한강 나들이”라는 글과 함께 몇 장의 사진을 올렸다. 모자와 마스크를 착용한 고지용-허양임 부부는 아들 승재 군과 함께 주말에 한강에 나들이를 나가 따뜻한 햇살을 느끼는 등 여유로운 일상을 보냈다.

평소 같으면 아무 문제가 되지 않을 사진이지만,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를 2주 더 연장하고, 더욱 강조하고 있는 시국이기에 논란이 됐다. 사회적 거리두기를 통해 온 국민이 확산 예방에 앞장서고 있는데, 공인으로서 이를 가볍게 여겼다는 비난이 이어지고 있다.

특히 고지용은 “모두 힘내세요. 지겨운 바이러스”라고 코로나19 사태가 안타깝다는 문구를 적기도 했다.충분히 코로나19에 대해 인지하고 있음에도 예방에 가장 기초적인 사회적 거리두기를 준수하지 않았다는 점이 도마 위에 올랐다.

또한 아내 허양임 씨에 대한 비난도 이어지고 있다. 가정의학과 전문의인 허양임 씨는 그간 각종 방송에 출연해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방법 등을 강조한 바 있다. 그랬던 허양임 씨가 남편, 아들과 함께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키지 않고, 한강에 나들이를 나갔다는 점에서 비난의 목소리가 높다.

반면 일부 네티즌들은 고지용-허양임 부부가 한강 나들이를 나간 건 아쉬운 선택이지만 마스크 등을 철저하게 착용하고 있다는 점에서 문제될 게 없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경솔했다는 반응과 문제 될 게 없다는 반응이 부딪히면서 논란은 더 커지고 있다. 사태가 커지자 고지용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서 해당 사진을 삭제하며 수습에 나섰다.

OSEN

세계보건기구(WHO)가 코로나19에 대해 팬데믹(세계적으로 감염병이 대유행하는 상태)을 선언한 뒤 전 세계가 코로나19 방역에 나서고 있다. 9일 기준, 한국에서는 확진자가 39명 더 늘어 누적 확진자 1만 423명을 기록했다. 격리해제는 197명 늘어 6973명, 사망자는 4명이 는 204명이다. 최근 확진자 수가 줄어들기는 했지만 안심할 단계가 아니라는 점에서 정부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2주 더 연장하겠다고 발표하며 국민들의 협조를 당부했다.

하지만 모범을 보여야 하는 공인들이 사회적 거리두기를 준수하지 않는 모습들이 공개돼 논란을 자초하고 있다. 애프터스쿨 출신 가희, KBS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박지윤은 각각 여행을 하고 있는 모습을 SNS에 공개했다가 뭇매를 맞았다.

OSEN

반대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준수하며 국민들을 응원하고 독려하는 이들도 있다. 대표적으로는 이미도가 있다. 이미도는 지난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시원한 한강에 나와서 이렇게 맥주 한 잔 하니 천국이 따로 없구나”라는 글과 한강에서 맥주를 마시고 있는 사진을 올렸다. 하지만 이는 합성으로, 집 안에서 맥주를 마시는 자신의 모습을 한강 배경과 합친 것이었다.

이미도는 “이렇게라도 분위기 내니 기분 전환이 된다. 모두 시원하게 맥주 한 잔 하세요”라며 ‘집콕’으로 힘들어 하는 이들에게 유쾌한 웃음을 선사했다. 배우 소유진, 정시아 등도 이미도의 사진에 “멋지다”, “최고다”라고 말하면서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하는 모습을 보였다.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수 증가가 줄어드는 추세로 전환되면서 국민들은 완전한 종식을 위해 개인의 삶을 포기하는 등 희생을 아끼지 않고 있다. 하지만 일부 연예인들의 아쉬운 행동은 눈살을 찌푸리게 한다. 모두가 뜻을 모아 사태를 이겨내야 하는 시점에 모두가 행동을 다시 생각해야 할 때다. /elnino8919@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