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95241 1092020040959395241 04 0401001 6.1.7-RELEASE 109 KBS 0 false true true false 1586418176000 1586421828000

日 ‘긴급 사태’ 반쪽 시행…백화점·이발소 결국 정상 영업?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에서 코로나19 확산세를 막기 위한 '긴급 사태' 선언이 너무 늦었다는 지적이 나오는 가운데 이번엔 휴업을 요청할 상업시설 범위를 두고 정부와 도쿄도가 신경전을 벌이는 등 후속 조치마저 미뤄지고 있습니다.

요미우리신문 등 일본 언론들은 오늘(9일) 도쿄도(東京都)가 백화점과 주택 용품 매장(홈 센터), 이발소 등을 휴업 요청 대상에서 제외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또 집단 감염의 주된 경로로 꼽혔던 주점에 대해서도 휴업 대신에 폐점 시간을 앞당길 것을 요청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앞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지난 7일 도쿄도 등 7개 지역에 '긴급 사태'를 선언했으나, 일본 정부와 도쿄도가 휴업 대상 업종 범위를 놓고 팽팽하고 맞서면서 사흘째 후속 조치가 나오지 않고 있습니다.

도쿄도는 당초 지난 6일 정리한 초안에서 백화점과 영화관, 스포츠 클럽, 음식점 등 폭넓은 업종에 대해 휴업과 영업시간 단축 등을 요청할 예정이었으나, 일본 정부는 "기업 움직임을 규제해선 안 된다"면서 '사업 계속이 요구되는 사업자'로 백화점과 홈 센터, 이·미용업 등을 포함시켰기 때문입니다.

도쿄도와 일본 정부는 이후 몇 차례 협의를 이어갔으나 결론을 내리지 못했고, 이 같은 정부와 지방자치단체의 줄다리기로 '긴급 사태' 선언 이후 방역 대책마저 미뤄지고 있는 실정입니다.

일본 닛케이신문은 이에 대해 "현장의 사업주들은 어떻게 대처해야 할지 몰라 한다"면서 "신종 코로나 감염의 위협이 매일 확산하는 상황에서 정부와 도쿄도의 갈등이 화근을 남길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고 보도하기도 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도쿄도가 백화점과 이발소 등 상당수 업종을 휴업 요청 대상에서 제외할 것으로 알려짐에 따라 사실상 고이케 유리코(小池百合子) 도쿄도지사가 한발 물러나 아베 총리의 입장을 받아들인 것으로 풀이됩니다.

고이케 지사는 내일 구체적인 휴업 대상 업종을 포함해 '긴급 사태' 후속 방안을 밝힌 뒤 모레부터 시행할 예정입니다.

한편 도쿄를 제외한 나머지 6개 광역자치단체는 현 단계에서는 민간 시설에 대해 휴업 자체를 요청하지 않는다는 방침입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황현택 기자 (news1@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