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94957 0032020040959394957 04 0401001 6.1.7-RELEASE 3 연합뉴스 57702176 false true false false 1586417762000 1586417791000

"사우디 왕가 150명 코로나19 감염…병상 500개 준비"

글자크기
연합뉴스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국왕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사우디아라비아의 알사우드 왕가 내부에서 150명 정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린 것으로 알려졌다고 뉴욕타임스(NYT)가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신문은 왕가와 가까운 소식통을 인용해 이렇게 보도하면서 수도 리야드시가 있는 리야드주 주지사 파이잘 빈 반다르(77) 왕자도 감염돼 중환자실에서 치료 중이라고 전했다.

왕가 소식통들과 의료진은 이 신문에 "수천 명에 달하는 알사우드 왕가의 왕자는 유럽을 자주 오간다. 이들 중 일부가 감염된 채 귀국한 것 같다"라고 말했다.

NYT는 7일 밤 왕가 주치 병원인 파이잘국왕 전문병원 경영진이 의사들에게 보낸 전문에서 "전국의 VIP(왕족) 치료에 대비해야 한다. 얼마나 많이 감염됐는지 모르지만 만반의 준비를 해야 한다"라고 주문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왕가 일족과 측근에서 나올 감염자 치료를 위해 병상 500개를 마련하라고 지시했다고 덧붙였다.

NYT는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이란의 고위 관료들에 이어 사우디 왕가도 전염병에 걸린 것은 이번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이 지위 고하를 가리지 않는다는 증거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사우디가 코로나19 확산에 신속하고 광범위하게 대처한 동기가 왕가의 감염일 수 있다"라고 해설했다.

주미 사우디 대사관은 왕족 감염과 관련한 NTY의 질의에 답하지 않았다.

사우디는 2월 말부터 중동 지역에서 코로나19가 빠르게 확산하자 이슬람 최고 성지 메카와 메디나를 봉쇄하고 외국인 입국과 국제선 운항을 중단하는 등 강력한 조처를 시행했다.

8일 현재 사우디의 코로나19 확진자는 2천932명(사망 41명)으로 한 주새 1.7배로 늘었다.

타우피크 알라비아 사우디 보건장관은 7일 "정부의 방침을 따르지 않는다면 앞으로 몇 주 안으로 코로나19 감염자가 1만명에서 최다 20만명까지 증가할 수 있다"라고 경고했다.

hsk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