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94651 0432020040959394651 01 0101001 6.1.7-RELEASE 43 SBS 60055642 false true true false 1586417248000 1586426795000 related

마스크 안 쓰면 '4·15 총선' 투표 못 한다?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4·15 국회의원 선거(총선)의 사전투표가 10일부터 11일까지 이틀간 실시될 예정인 가운데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유권자들이 지켜야 할 수칙에 대한 관심이 큽니다.

가장 이목이 집중되는 사항은 마스크 착용에 대한 것입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투표소에 갈 때는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도록 권고하면서, 일부 유권자들은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으면 아예 투표를 할 수 없는 것으로 생각하는 듯 합니다.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서는 "마스크가 없어 안 쓰고 투표소에 가면 투표 못 한다"라거나 "마스크 없다고 투표권을 박탈했다가 헌법재판소에 소송을 내면 선거가 무효화될 것"이라는 등의 글이 올라왔습니다.

하지만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으면 투표를 할 수 없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닙니다.

현행법상 감염병 예방조치를 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투표권을 제한할 수 있는 법적 근거는 존재하지 않습니다.

'공직선거법'과 '감염병예방법' 어디에도 '감염병 예방을 위한 투표권 제한'을 규정한 조항을 찾을 수 없습니다.

법적 근거가 없기 때문에 선관위가 헌법이 보장하는 투표권을 적법하게 제한할 방법도 당연히 존재하지 않습니다.

우리 헌법은 '헌법에 규정된 국민의 기본권을 제한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법률에 근거를 둬야 한다'고 규정합니다.

선관위 관계자는 9일 "현행법상 마스크를 쓰지 않았다고 투표권을 박탈할 수 있는 법적 근거는 전혀 없다"면서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마스크 착용을 부탁하는 것일 뿐 강요하는 것은 아니다"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투표소에 갈 경우엔 투표 진행에 지장을 초래할 수 있다는 점은 유념해야 합니다.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유권자는 선관위가 별도로 마련한 절차에 따라 투표를 해야 하는데, 그 때문에 일부 투표절차가 일시 중단될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선관위 관계자는 "마스크를 안 쓰고 오면 발열이 있는 유권자들을 위해 마련한 임시기표소에서 투표하게 하거나 투표소 입구에서 가장 가까운 기표소에서 투표하게 한 후 주변을 소독하는 방법을 활용할 예정"이라면서 "별도의 인력을 투입하려면 일부 투표절차를 멈춰야 할 수도 있으므로 가급적 마스크를 착용해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선관위는 마스크 착용 권고 외에도 다양한 코로나19 감염 예방 대책을 마련해 놓았습니다.

투표소에 온 유권자 전원을 상대로 발열 여부를 확인해 체온이 37.5℃가 넘을 경우 임시기표소에서 따로 투표하게 할 방침입니다.

또 투표소 입장과 동시에 현장에 준비된 손 소독제를 바르고, 선관위 측이 제공하는 비닐장갑을 착용하도록 할 예정입니다.

여러 유권자가 함께 사용하는 기표봉 등을 통한 전염을 원천 차단하기 위함으로, 장갑은 재사용하지 않습니다.

또 투표를 위해 줄을 선 경우에는 1m 이상의 간격을 두도록 유도하고, 투표소 내부를 수시로 소독·환기해 유권자들이 코로나19 감염에 대한 우려 없이 투표할 수 있도록 할 계획입니다.
권태훈 기자(rhorse@sbs.co.kr)

▶ [모여봐요, 비례의 숲] 내게 딱 맞는 국회의원 후보 찾으러 가기 ☞
▶ '선거방송의 명가' SBS 국민의 선택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