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94132 1102020040959394132 08 0803001 6.1.7-RELEASE 110 조선비즈 59621382 false true true false 1586416483000 1586420922000

올해 판매 스마트폰 2대 중 1대는 '5G폰' 전망

글자크기
올해 판매되는 국내 스마트폰 2대 중 1대가 5G(5세대) 이동통신 스마트폰이 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9일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 '5G 스마트폰 출하량 전망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5G 폰의 총 판매량은 840만대로 전체 스마트폰 예상 판매량의 48%에 달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는 지난해 5G 스마트폰 판매 비중 28%에서 20%포인트나 증가한 수치다. 올해 글로벌 시장에서 5G의 비중은 4%에 불과하고 미국과 중국에서 각각 26%와 36%로 예상되는 점을 감안하면 국내에서의 비중은 상당히 높은 것이란 게 카운터포인트리서치의 분석이다.

조선비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는 올해 출시되는 5G 폰 모델이 증가하는 것과도 연관된다. 지난해에는 삼성전자와 LG전자를 중심으로 7종의 5G 모델이 출시됐지만 올해에는 13종의 5G 모델이 국내 시장에 출시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와 LG전자는 새롭게 출시하는 전략 제품들을 모두 5G 모델로 내놓고 여기에 중저가폰 라인업으로까지 5G를 확대할 계획이어서 5G 성장세는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는 상반기에 출시하는 갤럭시 A71 및 A51의 중저가 모델에도 5G를 탑재하고 하반기에는 A91 5G를 출시할 예정이다. 특히 삼성전자는 스마트폰 제조사 가운데 처음으로 5G 스마트폰인 갤럭시 S10 5G를 출시했다. 지난해 글로벌 5G 스마트폰 출하량의 39%를 차지하며 5G 시장에서 1위를 차지했다.

LG전자는 상반기에 전략 모델을 5G 모델로 출시할 것으로 보다. 하반기에는 Q시리즈에서 1~2종에 5G를 적용할 것으로 전망된다. 또 하반기에는 애플이 처음으로 5G 모델을 출시할 예정이다.

임수정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연구원은 "5G 스마트폰의 경우에는 시장 선점을 위해 제조사와 통신사가 적극적으로 나설 수 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특히 하반기에는 애플의 첫 5G 아이폰에 대한 기대가 커 코로나19로 받는 영향이 다른 소비재에 비해 상대적으로 적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경탁 기자(kt87@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