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93947 0242020040959393947 01 0102001 6.1.11-RELEASE 24 이데일리 37814762 false true false false 1586416177000 1586416198000 related

文대통령 “치료제·백신 개발로 코로나19 완전한 극복”

글자크기

文대통령, 9일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합동회의 개최

“방역 모범국 됐듯, 백신 개발서도 앞서가야”

“코로나19 백신 개발 등에 2100억원 투자할 것” 전폭지원 약속

이데일리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한국파스퇴르연구소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산업계·학계·연구소·의료계 합동 회의에 앞서 연구시설에서 이홍근 선임연구원으로부터 화합물 처리 과정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김영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전문가들을 만나 “우리가 남보다 먼저 노력해 진단기술로 세계의 모범이 됐듯 우리의 치료제와 백신으로 인류의 생명을 구할 수 있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경기도 성남시 한국파스퇴르연구소에서 개최된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산학연 및 병원 합동회의’에 참석해 “지금 우리뿐 아니라 전 세계가 절실하게 치료제와 백신을 기다리고 있다”라며 “치료제와 백신은 코로나19의 완전한 극복을 위해 반드시 넘어야 할 산”이라면서 이 같이 밝혔다.

이날 회의는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 개발 관련 국내 역량을 총결집하기 위해 마련됐다. 코로나19의 폭발적인 확산세를 막아내고 있지만 보다 근본적인 해결책은 치료제와 백신에 달려있다. 문 대통령은 이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내면서 민간과 정부의 역량을 집중시키겠다는 복안을 드러냈다.

문 대통령은 “우리가 방역에 있어서 모범국가가 되었듯이 치료제와 백신 개발에서도 앞서가는 나라가 돼 국민들에게 용기와 자신감을 주고 위축된 우리 경제에도 희망이 되기를 바란다”라며 “안전하고 효과적인 치료제와 백신을 빠르게 개발하기 위해서는 과학자, 연구기관, 기업, 병원, 정부의 협업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전세계적으로 치료제·백신 연구개발에 매진한 상황에서 우리가 먼저 이에 성공한다면 국제사회에서 입지를 높일 수 있다. 한국형 방역모델에 국제 사회의 관심이 쏟아지고 있는 현재, 치료제·백신 개발에 성공한다면 주도적인 역할도 가능하다.

문 대통령은 “민간 차원의 노력만으로는 단기간에 성과를 내기 어렵다. 오랜 시간과 막대한 비용이 소요되기 때문”이라며 “정부는 민관 협력을 강화해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 개발을 확실히 돕겠다”고 정부 차원의 투자 및 승인절차 단축 등 지원을 약속했다.

△생물안전시설의 민간 개방 △감염자 검체나 완치자 혈액과 등 필요자원 제공 △코로나19 백신 개발 2100억원 투자 △추가경정예산에 치료제 개발 및 연구개발 투자 지원금 반영 △신종 바이러스 연구소 설립 등이 문 대통령이 약속한 지원 계획이다.

문 대통령은 “지금 이 순간 인류의 가장 큰 과제는 치료제와 백신의 개발”이라며 “여러분이 연구와 개발에 전념하도록 돕는 것이 국민과 인류의 생명을 구하는 길이라는 자세로 정부도 총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