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93078 0562020040959393078 02 0201001 6.1.8-RELEASE 56 세계일보 56679201 false true true false 1586414873000 1586414903000 related

오세훈 유세현장서 흉기 난동 벌인 50대 남성 경찰에 체포

글자크기

체포된 남성, 과거 정신과 치료 이력 주장 / 경찰 "선거운동 방해 목적 조사"

세계일보

9일 한 남성이 광진을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오세훈 후보 유세현장에 흉기를 들고 소리를 지르며 접근하다 경찰에 제압되고 있다. 오세훈 후보 측 제공


4·15 총선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오세훈 후보(서울 광진을)의 유세 현장에서 흉기를 들고 접근해 난동을 부린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광진경찰서는 9일 오전 오 후보의 유세차량에 소리를 지르며 식칼을 들고 다가간 남성 A씨를 현장에서 체포해 조사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오전 11시 10분쯤 미리 준비한 흉기를 들고 광진구 자양동에서 차량 선거운동을 벌이던 오 후보를 향해 접근했으나 현장에서 ‘우발대비팀’으로 근무하고 있던 경찰관 3명에 의해 곧바로 제지됐다.

유세 현장에는 오 후보와 선거운동원들이 있었으나 부상을 입은 사람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현장에서 남성을 제압한 정보관은 “당시 사건 발생 지점 40∼50m 거리에서 우발 상황에 대비해 근무 중이었다”며 “팀원들의 빠른 판단 덕에 민첩하게 대응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A씨는 과거 정신과 치료 이력이 있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이 남성에게 선거운동 방해 목적이 있었는지 등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오 후보 측은 보도자료를 내고 “후보에게는 피해가 없었다”며 “불미스러운 상황이 생겼지만 현장 조치가 잘 돼 선거운동을 바로 재개했다”고 밝혔다.

박지원 기자 g1@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