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92690 0592020040959392690 08 0802001 6.1.7-RELEASE 59 지디넷코리아 0 false true true false 1586414319000 1586414581000

구글도 '줌' 사용금지…"보안기준 충족 못해"

글자크기

지난 주 전직원에 통보…자사 제품 미트 사용 권장

(지디넷코리아=김익현 미디어연구소장)코로나19 사태로 큰 인기를 누렸던 화상회의 플랫폼 줌(Zoom)이 계속 코너로 몰리고 있다.

구글이 보안 우려를 이유로 화상회의 플랫폼 줌 사용을 금지했다고 더버지가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며 구글은 지난 주 직원들에게 이메일로 줌 사용금지 사실을 통보했다. 구글이 지급한 모든 기기들에선 줌이 더 이상 작동하지 않을 것이란 내용이었다.

지디넷코리아

(사진=줌 비디오 커뮤니케이션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구글은 줌 대신 자사 제품인 미트(Meet)를 쓰도록 했다고 외신들이 전했다.

더버지에 따르면 구글 측은 “최근 줌 데스크톱 클라이언트를 사용하는 직원들에게 사내 컴퓨터에선 더 이상 작동하지 않을 것이라고 통보했다”면서 “우리 보안 기준을 충족시키지 못했기 때문이다”고 설명했다.

구글은 또 “승인받지 않은 앱을 쓰지 못하도록 하는 것은 구글의 오랜 정책이다”고 강조했다.

줌은 코로나19 이후 사회적 거리두기와 원격회의가 늘면서 큰 인기를 누렸다. 하지만 이용자 증가와 함께 보안 문제가 불거지면서 큰 곤란을 겪고 있다. '종단간 암호화'를 보장한다고 홍보했다가 사실과 다른 것으로 알려지면서 논란에 휘말리기도 했다.

최근 들어 뉴욕 교육청이 줌 사용을 금지했으며, 대만은 정부 차원에서 금지령을 발령했다. 또 기업 중에서 일론 머스크의 스페이스X가 줌 사용을 금지했다.

김익현 미디어연구소장(sini@zdnet.co.kr)

<저작권자 ⓒ '대한민국 대표 산업 미디어' 지디넷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